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창일 "한일 관계 우호적 전환 역할"…與 의원 오찬 간담회

송고시간2020-12-08 16:13

일왕 호칭 논란에 참석자들 "공식 외교 관계에선 '천황'이 정부 입장"

대화하는 강창일 주일대사 내정자
대화하는 강창일 주일대사 내정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강창일 주일대사 내정자(오른쪽)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 일식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한반도 태스크포스(TF) 초청 간담회에 참석, 송영길 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2020.12.8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다선 의원 출신인 강창일 주일대사 내정자는 8일 "우호적으로 한일 관계를 전환하는 데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대표적인 지일파 정치인으로, 한일의원연맹 회장을 맡기도 했던 강 내정자는 이날 서울 여의도 한 일식당에서 민주당 한반도 태스크포스(TF) 소속 의원들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그는 "내정자 신분이라 아무런 이야기도 할 수 없기에 좋은 말씀을 경청하겠다"며 "그 내용을 잘 받들어 정책화하는 데 참고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비공개 간담회 중에는 일왕 호칭 논란에 대해 "어쩔 수 없다"며 강 내정자를 두둔하는 목소리가 나왔다고 복수의 참석자가 전했다.

강 내정자는 "한국에선 일왕이라고 하자"는 과거 자신의 발언과 관련, 지난 2일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주일) 대사로 부임하면 천황이라고 부르지 않으면 안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일본 언론이 과거 발언을 조명하며 비판적인 태도로 나온 데 대해 해명한 것이 한국에서는 '말바꾸기' 논란으로 이어졌다.

이에 관해 한 참석자는 "1998년 김대중 대통령이 일본을 국빈 방문할 때 일본 사람들이 대내외적으로 천황이라고 부르니 우리 정부도 그렇게 부르는 게 맞는다고 입장을 정리한 바 있다"며 "공식 외교 관계에서는 천황이라고 부르는 게 맞는다"라고 설명했다.

한 참석자는 "역사학자이기도 한 강 내정자가 그동안 과거를 오랫동안 직시한 만큼 이제는 미래를 바라보는 방향을 찾아보자고 제안했다"며 "내년 1월께 부임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인사말하는 강창일 주일대사 내정자
인사말하는 강창일 주일대사 내정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강창일 주일대사 내정자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 일식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한반도 태스크포스(TF) 초청 현안 간담회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12.8 jeong@yna.co.kr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