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홀덤펍·시장·마을회관·음식점…곳곳으로 퍼지는 코로나19

송고시간2020-12-08 14:46

서울 이태원 홀덤펍 19명, 중구 소재 시장 관련 14명 확진

충남 청양 마을회관 14명, 전북 완주 자동차 공장 15명 양성

감염경로 '불명' 20.7%로 급등…20%대는 9월 29일 이후 70일만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8일 오전 광주 서구 선별진료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가 이뤄지고 있다. 광주에선 전날 하루 동안 모두 11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엿새만에 다시 두자릿수 확진자가 나왔다. 2020.12.8 in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는 가운데 전국 곳곳에서 감염 전파의 고리가 이어지고 있다.

시장이나 음식점, 마을회관 등 일상적 공간을 고리로 한 집단발병이 잇따르는 데다 요양병원, 주간보호센터 등 취약시설에서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어 방역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서울 용산구 이태원의 '홀덤 펍'과 관련해 지난 1일 첫 환자(지표환자)가 발생한 뒤 연이어 추가 감염자가 나오면서 현재 누적 확진자는 19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방문자가 13명, 종사자가 1명, 방문자 등의 가족이 5명이다.

포커 게임의 한 종류인 '홀덤'에서 이름을 따온 홀덤 펍은 술을 마시면서 카드 게임 등을 하는 업소로, 방역당국은 전날 긴급 재난문자를 통해 이태원 일대 홀덤 펍 5곳을 다녀간 방문자들에게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요청했다.

서울 중구에 소재한 한 시장에서도 새로운 집단발병이 확인돼 총 14명이 감염됐다.

또 종로구의 음식점 '파고다타운' 및 노래교실 관련 사례에서는 50명이 추가로 확인돼 누적 확진자가 162명으로 늘었다. 방역당국은 애초 '종로구 음식점' 사례라고 규정했으나 노래교실과의 연관성이 확인됨에 따라 '음식점 및 노래교실' 사례로 정정했다.

경기 양평군 개군면에서도 주민 9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57명이 됐다.

수도권 이외 지역 곳곳에서도 크고 작은 집단발병이 확인됐다.

충남 청양군의 한 마을회관과 관련해 새로운 집단감염이 발생해 현재까지 14명이 확진됐다.

또 부산 남구의 한 음식점과 관련해 지난 4일 첫 확진자가 나온 뒤 지금까지 종사자와 방문자, 가족 등을 중심으로 총 1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부산 강서구에서는 환경공단을 고리로 총 10명이 확진됐다.

방대본 관계자는 "환경공단 관련 확진자 10명 가운데 직장 한 곳의 확진자가 4명, 가족이 2명, 또 다른 직장 확진자가 4명"이라며 "직장에서 감염이 발생한 뒤 가족을 통해 또 다른 직장으로 전파된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전북 완주군의 한 자동차 공장 사례에서도 1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날 확진자가 속출했던 울산 남구의 한 요양병원에서는 8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100명으로 늘어났다.

경남 김해시의 한 주간보호센터 관련 확진자도 3명 더 늘어 누적 30명이 됐다.

한편 최근 2주간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지 못하는 '감염경로 불명' 환자 비율은 20%대로 치솟았다.

지난달 25일부터 이날까지 발생한 신규 확진자 7천463명 가운데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1천543명으로, 전체의 20.7%를 차지했다. 이는 전날(17.8%)보다 2.9% 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이 수치가 20%대를 넘은 것은 지난 9월 29일(20.5%) 이후 70일 만이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