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대북 백신지원에 정부내 공감대…다양한 방안 검토"

송고시간2020-12-08 11:44

"백신 확보방안 보건당국과 구체적 협의는 아직"

외통위 출석한 이인영
외통위 출석한 이인영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2020.12.2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는 8일 북한에 지원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확보 문제에 대해 보건당국과 아직 구체적으로 협의하지 않았으나 정부 내 공감대는 형성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대북 지원용 코로나19 백신 확보를 위해 보건 당국과 협의 중인지를 묻는 취재진에게 "북한은 물론,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서라도 보건 협력 연장선상에서 협력이 필요하다는 데 정부 내 어느 정도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고 답했다.

이 당국자는 "현 단계에서 백신 확보와 관련해 우리 보건 당국과 구체적인 협의 절차까지는 아직 진행하지 않았다"면서도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문제는 국경이 없는 문제인 만큼 남북 간 공동대응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남북 공동대응의 필요성 등을 감안해 다양한 방안을 협의·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위반하지 않으면서 물물교환 방식으로 남북교류의 물꼬를 트려고 추진해온 '작은 교역' 진행 상황에 대해서는 "여러 교역업체가 북측과 협의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상황으로 북측의 국경이 봉쇄돼 있어 현실적 제약이 있지만, 정부는 작은 교역을 통해 남북 대화·교류를 복원하고 큰 정세의 변화를 유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장관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와의 면담 계획과 관련해 "오는 10일 조찬이 예정돼 있다"고 이 당국자는 밝혔다.

(ENG) '코로나19 봉쇄장벽' 높이는 북한...사회적 거리두기도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sJVGFf0GB8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