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북구의원 비위 수사 6개월…"더디지만 진행 중"

송고시간2020-12-08 11:31

백순선 의원 외 다른 의혹 구의원도 수사 통해 비위 의혹 규명 방침

광주지방경찰청
광주지방경찰청

[연합뉴스TV 캡처]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 북구의원들의 각종 비위 의혹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지 약 6개월이 지났다.

경찰이 피의사실 공표 우려에 구체적인 수사 상황을 공개하지 않고 있지만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고, 각종 의혹이 모두 규명될 때까지 수사를 진행할 방침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8일 광주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지난 6월 내사를 시작해 정식 수사로 전환된 광주 북구 의원들의 비위 의혹에 대한 수사가 현재도 진행 중이다.

현재까지 20여명의 입건자 중 의원 1명 외 10여명의 공무원이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된 것으로 전해진다.

피의자로 전환된 의원은 백순선 의원으로 알려졌다.

백 의원은 겸직 신고도 하지 않고 배우자 명의 업체를 통해 11건, 6천700만원 상당의 북구청 수의계약을 따낸 의혹이 제기돼 소환 조사를 받았다.

북구청 내부 직원의 전언으로는 피의자로 전환된 공무원 대부분이 의원의 외압이 아닌 '구의원 챙겨주기' 차원에서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불법 수의계약을 묵인했거나 모른 채 지원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진술 대로라면 비위를 저지른 구의원들이 아닌 애먼 공무원들만 다수 처벌받을 가능성이 크다.

경찰은 수사를 계속 진행, 구의원의 외압 행사나 집행부 고위직의 연관성을 집중적으로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백 의원 외 추가 구의원 입건자가 나올지도 관심사다.

참여자치21은 백 의원 외 5명 북구의원의 비위 의혹을 철저히 수사해 달라고 경찰 측에 진정서를 제출한 바 있다.

광주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사건의 특성상 확인할 것이 많아 수사가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며 "시민단체가 진정서를 제출한 다른 의원들에 대한 각종 의혹에 대해서도 사실 여부를 규명할 방침"이라고 수사 확대를 시사했다.

한편 북구의회는 소속 의원들에 대한 각종 비위 의혹이 제기되자, 비위 의원의 징계 수위를 최고 제명까지 가능하게 개정한 '북구의회 의원 윤리강령 및 행동강령 조례'를 통과시켰다.

그러나 이번 사안과 관련된 의원 일부를 출석정지, 공개 사과 등 경징계한 이후에 징계 강화 대책을 내와 '사후 약방문'식 대응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