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김현미 시즌2? 아직 시작도 안 했다" 변창흠 본격 방어막

송고시간2020-12-08 12:01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이대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8일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를 향한 야권의 공격에 본격적으로 방어막을 치고 나섰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과거 십여년 전에 한 이야기를 가지고 흔드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며 "앞으로 주택 정책이나 공급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지를 모색하는 정책적인 문제에 집중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과거 변 후보자의 교수 시절 발언 등을 거론하며 변 후보자가 사유재산권을 부정하고 공급 정책에 부정적이라며 화력을 집중하고 있다.

윤건영 의원은 MBC 라디오에서 '변 후보자에 대해 야당에서는 김현미 시즌2라는 말이 나온다'는 지적에 "성원을 해달라는 기대는 하지 않겠지만 시작도 안 했는데 비난부터 하느냐"고 했다.

또 "지난 3년 반 동안 정부와 여당이 나름 노력했지만 (부동산 문제에) 국민의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며 "그런 부분을 제대로 해결해보자는 차원에서 변 후보자를 내세운 것으로, 아직 인사청문회도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진성준 의원도 KBS 라디오에서 "변 후보자는 우리나라 도시 계획과 주택 분야의 최고 권위자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등을 역임하면서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수립하고 집행하는 데 핵심적으로 관여해 왔기에 정책 기조는 일관되게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무사히 통과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

원내 관계자는 "향후 정국에서 부동산 문제가 가장 주요한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청문회 관리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