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학습관리·VR설명까지…서울교육청, 원격수업 플랫폼 개발

송고시간2020-12-08 12:00

'서울 원격수업 지원 플랫폼'
'서울 원격수업 지원 플랫폼'

[서울 원격수업 플랫폼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전면화된 학교 원격수업을 통합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소프트웨어가 개발됐다.

서울시교육청 교육정보연구원은 통합형 원격수업 지원 플랫폼인 '서울 원격수업 지원 플랫폼'(new SSEM)을 개발·구축했다고 8일 밝혔다.

새 플랫폼은 실시간 쌍방향 화상 강의를 기반으로 하며 공공 클라우드 시스템을 이용해 실시간 화상수업의 안전성과 보안성을 확보했다는 것이 교육청의 설명이다.

학생의 학습 이력과 출석을 관리할 수 있는 기능이 설치돼 있으며 이전처럼 교사가 여러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을 오가며 원격수업을 할 필요 없이 프로그램 안에서 필요한 모든 기능을 한 번에 활용할 수 있다.

가상 공간(VR) 모드 기능도 제공하는데, 이를 통해 교사가 학생 앞에서 직접 가르치는 것 같은 수업이 가능하다. 학생들이 보는 수업 자료 화면 위에 설명하는 교사의 모습이 나타나며 이 모습 크기를 키울 수도 줄일 수도 있다.

모둠 활동 기능도 제공돼 학생들이 온라인에서도 협력할 수 있도록 했다.

교육청은 내년 2월 말까지 초·중·고등학교 15개 학교를 대상으로 시범 운영을 한 뒤 시스템 안정화·보안성 부문을 보완할 예정이다. 이후 내년 3월부터 사용 학교 수를 늘리고 본격적으로 운영을 시작한다는 목표다.

실시간 화상수업 특성상 대용량 클라우드 서버가 필요하기 때문에 내년에는 KT 등 민간 클라우드의 지원을 받아 동시 접속 용량을 늘려 서울 관내 학교의 10%인 140여 개 학교의 10만여 명 학생들이 원격 수업에 플랫폼을 사용하도록 한다.

2022년까지는 참여형 학습 동아리 운영, 서울형 고교학점제, 학부모·교원 연수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용되는 플랫폼으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개발 비용은 15억원이 들었으며 플랫폼 활용 확대까지 40억∼50억원이 더 들 것으로 교육청은 내다봤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