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총리 "방역 회복불가 위기 …수도권 특별상황실 설치"(종합)

송고시간2020-12-08 14:59

"최악의 겨울 막을 마지막 기회…집에 머물러달라"

수도권 코로나19 상황점검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수도권 코로나19 상황점검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수도권 코로나19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12.8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질병관리청을 중심으로 수도권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특별상황실을 조속히 설치해 수도권 상황에 맞는 방역대책을 신속히 시행해달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시청에서 주재한 수도권 코로나19 상황점검회의에서 "수도권에 닥친 위기를 효과적으로 극복하려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국립중앙의료원 등이 참여하는 특별상황실을 운영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당초 이날 제주를 방문할 예정이었지만 수도권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자 일정을 취소하고 수도권 지자체, 방역당국, 국립중앙의료원과 회의를 열어 대책을 논의했다.

정 총리는 "서울을 중심으로 수도권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며 "이번 주에도 하루에 수백명의 확진자가 계속 나오면서 수도권에서 즉시 사용 가능한 중환자 병상이 20여개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 절반 이상이 밀집한 수도권이 무너지면 대한민국 방역시스템이 회복 불가능한 상황에 직면할 수도 있다"며 "당분간 수도권 방역상황에 대한 특별한 관리와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지금의 확산세를 반전시키지 못하면 대구·경북 위기 때보다 훨씬 더 심각한 상황에 처할 수 있다"며 "중차대한 시기임을 유념하고 수도권 공직자들은 비장한 각오로 방역에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국무회의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국무회의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세종-서울간 영상으로 연결해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정 총리는 오전 국무회의에서도 정부가 8일 방역단계를 상향한 것에 대해 "코로나19의 전국적 대유행으로 인한 '최악의 겨울'을 막을 마지막 기회"라며 방역 협조를 요청했다.

그는 "경제, 사회 전체가 마비되기 전에 지금 잠시 멈추는 인내와 지혜가 필요하다"며 "특히 대유행 단계로 진입한 수도권은 누구도 안전하지 않으며 필수 활동을 제외하고 되도록 집에 머물러달라"고 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91EQJEC6l8k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