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업은행 '근로자생활안정자금 대출' 대상 200만명 추가

송고시간2020-12-07 12:43

택배운송 근로자, 학습지 교사, 보험판매인 등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IBK기업은행[024110]은 오는 8일부터 '근로자 생활안정 자금대출' 지원대상을 확대한다고 7일 밝혔다.

기업은행 '근로자생활안정자금 대출' 대상 200만명 추가 (CG)
기업은행 '근로자생활안정자금 대출' 대상 200만명 추가 (CG)

[연합뉴스TV 제공]

택배운송 근로자, 학습지 교사, 보험 판매인 등 산재보험 미가입 특수형태근로종사자와 산재보험에 가입한 1인 사업자 등 약 200만명이 근로자생활안정자금대출 대상에 새롭게 추가됐다.

근로자생활안정자금대출은 기업은행과 근로복지공단이 단독으로 협약을 체결해 2008년 출시한 서민금융상품으로, 근로복지공단의 전액 신용보증서를 담보로 대출을 지원한다.

대출 대상은 현재 직장에 3개월 이상 근무 중이고 전년도 월평균 소득이 중위소득의 3분의 2 이하(2020년 기준 259만원)인 근로자, 모든 특수형태근로종사자와 산재보험에 가입한 1인 사업자이다.

대출한도는 최대 2천만원이며, 금리는 연 1.5%(보증료 별도)로 최대 8년까지 이용 가능하다. 원금균등분할방식으로 상환해야 하고, 중도 상환 해약금은 전액 면제된다.

고객이 공단에 보증 신청을 한 뒤 승인이 확정되면, 인터넷뱅킹과 'i-ONE 뱅크' 앱에서 대출 신청이 가능하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특수형태근로종사자들이 적시에 자금 지원을 받아 생활안정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 제공]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