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용구 법무차관, 박상기 前장관에 사무실 무상 제공 논란

송고시간2020-12-06 21:51

회의장 나서는 이용구 법무 차관
회의장 나서는 이용구 법무 차관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지난 4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법안심사제1소위원회에서 정회된 뒤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에게 사무실을 무상 제공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을 낳고 있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차관은 지난 4월 법무부 법무실장에서 물러난 뒤 서울 서초동에 마련한 개인 사무실 방 3개 가운데 1개를 박 전 장관이 무상으로 사용하도록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놓고 이 차관이 전직 장관에게 사무실을 제공한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 차관이 박 전 장관 퇴임 전에 사무실 제공을 약속했다면 청탁금지법(김영란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지적도 있어 논란이 이어질 전망이다.

이 같은 사실은 박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이 지난달 중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감찰을 위해 박 전 장관을 면담하는 과정에서 당시 변호사이던 이 차관의 개인 사무실을 이용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알려졌다.

이로 인해 이 차관이 차관직에 내정되기 전부터 윤 총장에 대한 감찰을 둘러싸고 법무부와 사전 교감이 있었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이에 이 차관 측은 전날 입장문을 내고 "박 전 장관이 당시 사무실 중 방 1칸을 8월부터 사용하고 있었다"면서 "(면담) 당시 사무실에 있지도 않았고, 만나는 것도 알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이 차관은 오는 10일 열리는 윤 총장에 대한 검사징계위원회에 당연직 징계위원으로 참석한다.

이 차관은 내정 직전까지 윤 총장이 수사 지휘하던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조작 의혹과 관련해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변호를 맡고 있었다.

이에 따라 윤 총장 측은 징계위의 공정성을 문제 삼아 이 차관에 대한 기피 신청을 할 전망이다.

juju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