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확산·아베 의혹… 악재 겹친 스가 지지율 13%p 급락

송고시간2020-12-06 18:56

유권자 56% '정부 코로나 대응 제대로 못 하고 있다' 혹평

"아베 답변 수긍 불가" 77%…'벚꽃 의혹' 재조사 의견 많아

(도쿄 교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4일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4일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 관련 의혹이 악재로 부상한 가운데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내각의 지지율이 급락했다.

교도통신이 5∼6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스가 내각의 지지율은 50.3%를 기록해 지난달 14∼15일 조사 때보다 12.7% 포인트 낮아졌다.

스가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반응한 응답자 비율은 32.8%로 13.6% 포인트 상승했다.

최근 코로나19가 빠른 속도로 확산하고 있음에도 스가 정권이 경기 부양을 중시해 철저한 방역 조치에 나서지 않는 것이 지지율에 영향을 준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조사에서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부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의견은 55.5%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반응한 이들(37.1%)보다 많았다.

지난달 조사 때는 긍정적인 평가가 더 많았는데 기류가 바뀐 것이다.

관광 산업을 살리겠다며 스가 총리가 밀어붙이는 국내 여행 장려 정책인 '고투 트래블'(Go To Travel)이 특히 유권자의 불만을 산 것으로 보인다.

응답자의 48.1%는 고투 트래블을 일률적으로 일시 중단해야 한다고 반응했다.

일본 정부가 보여준 일련의 대응이 타당하고 답한 이들은 11.6%에 그쳤다.

감염 확산 방지와 경제 활동 중 어느 쪽을 우선해야 하느냐는 물음에 응답자의 76.2%는 감염 확산 방지를 선택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가 4일 오후 일본 국회에서 기자들에게 둘러싸여 도쿄지검 특수부의 수사와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검찰은 아베 전 총리를 조만간 직접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가 4일 오후 일본 국회에서 기자들에게 둘러싸여 도쿄지검 특수부의 수사와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검찰은 아베 전 총리를 조만간 직접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스가 정권이 아베 전 총리를 둘러싼 의혹에 철저하게 대응하지 않는 것도 여론에 악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벚꽃을 보는 모임'과 관련된 아베 전 총리의 의혹을 일본 정부가 재조사해야 한다는 의견은 57.4%를 기록했다. 재조사가 필요 없다는 의견은 38.4%였다.

응답자의 77.4%는 아베 전 총리가 벚꽃을 보는 모임 전날 유권자 등을 초청해 열린 만찬 비용을 대납했다는 의혹에 대해 내놓은 답변을 수긍할 수 없다고 반응했으며 60.5%는 이 문제와 관련해 아베를 국회에 출석시켜야 한다고 답했다.

내년 여름으로 연기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취소해야 한다는 의견은 29.0%, 더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은 32.2%로 응답자의 61.2%가 예정대로 개최하는 것에 부정적으로 반응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