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 전 지역, 8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

송고시간2020-12-06 17:52

클럽·룸살롱 등 유흥시설 집합 금지…식당은 오후 9시 이후 포장·배달만

경남도청
경남도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경남도는 오는 8일부터 전역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상향 적용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거리두기 격상은 그동안 도내 전역에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를 적용하고, 소규모 집단확진자가 발생한 일부 시·군에는 2단계로 상향했음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줄지 않아 이뤄진 조치다.

게다가 확진자 발생분포도 11개 시·군으로 확산하고 업종도 고위험군으로 확대돼 그동안 비교적 안정적으로 관리되던 대형사업장까지 감염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도는 이번 격상을 통해 수도권의 2.5단계 격상에 발맞추고 전국적인 코로나19 확산세를 잡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자칫 흐트러지기 쉬운 연말연시에 생활 속에 파고든 코로나19 경각심을 높이고 전 도민의 참여 방역을 통한 현명한 겨울나기를 추진한다.

수능 시험이 끝난 수험생들이 그동안 못했던 외부 여가활동을 위해 자주 찾는 PC방, 노래연습장 등 감염병의 전파가 일어날 수 있는 시설을 중점 지도 단속하고 집합 제한을 통한 방역 활동을 한다.

대학별 입시전형 시기에 맞춰 도내 각 대학가 밀집 지역에 대한 맞춤형 홍보계도 활동도 중점적으로 한다.

거리두기 2단계에서는 클럽·룸살롱 등 유흥시설이 집합 금지된다.

중점관리시설 중 식당은 거리두기가 의무화되고 오후 9시 이후에는 포장·배달만 허용된다.

PC방 등 일반관리시설에서는 음식 섭취가 금지되고 좌석 한 칸 띄우기 의무가 부과된다.

일상 및 사회·경제적 활동에서는 실내 전체와 실외에서 위험도 높은 활동 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미착용 시에는 과태료가 부과된다.

모임 또는 행사는 100명 미만으로만 허용되며, 스포츠 경기도 시설별 입장 정원의 10%만 입장할 수 있다.

국공립시설에서는 경륜·경마가 중단되고, 그 이외 시설에서는 정원의 30%만 입장이 허용된다.

교통시설을 이용할 때도 음식 섭취 금지가 추가되고, 재택근무 등 밀집도를 줄일 방법을 권고하게 된다.

각급 학교는 원칙적으로 밀집도를 3분의 1로 낮추도록 하는 것이 원칙이나, 기관별 특수 사정에 따라 조정할 수 있다.

종교시설에서는 좌석 수의 20% 이내로 인원이 제한되고, 소모임이나 식사 모임은 금지된다.

신종우 도 복지보건국장은 "수도권이나 인근 지역보다 낮은 감염 수치를 보이고 있으나 확진자가 적다고 안심했다가 낭패를 경험한 경우가 많았다"며 "이제 각 시설과 장소의 관리자·종사자 여러분이 자율적으로 방역에 참여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home12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