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태년 "오늘까지 공수처장 합의 안되면 법 개정"

송고시간2020-12-06 10:50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오른쪽)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운데)가 12월 2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대화하는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오른쪽)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운데)가 12월 2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대화하는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6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공수처장) 후보 추천과 관련, 여야 합의가 또다시 불발된다면 오는 9일까지인 정기국회 회기 내 공수처법 개정을 강행하겠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김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6일까지 여야가 처장 후보 합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안됐을 경우 정기국회 회기 내에 추천요건을 변경하는 법 개정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까지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예고한 대로 7일 법사위 소위를 시작으로 공수처법 처리 절차에 돌입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김 원내대표는 "많은 분께서 공수처 때문에 문자를 보내주고 계신다.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민주당 강성 지지층 사이에서 신속한 공수처 출범 요구가 높다는 점을 염두에 둔 발언이다.

김 원내대표는 "무슨 일이 있어도 공수처는 출범한다"면서 "공수처 설치에 대한 저희 의지는 확고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