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경화 "코로나19로 다자주의 위기…북한을 더 북한답게 해"(종합)

송고시간2020-12-06 23:51

'마나마 대화' 연설·질의응답…"코로나 대응에 국제연대 중요"

'마나마 대화'서 연설하는 강경화 장관
'마나마 대화'서 연설하는 강경화 장관

(서울=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5일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 초청으로 바레인에서 열린 마나마 대화 제1세션 '코로나 팬데믹 글로벌 거버넌스'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2020.12.06 [외교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 "상호 협력을 통해 코로나19와 새로운 보건 위기에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또 북한의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두고 "좀 이상하다"는 의견도 내놨다.

6일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전날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 초청으로 바레인에서 열린 마나마 대화 제1세션 '코로나 팬데믹 글로벌 거버넌스'에 참석해 행한 연설에서 "코로나19가 다자주의의 위기를 드러냄과 동시에 국제연대와 협력의 중요성을 일깨워주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보건 위기 대응 능력을 강화하려면 백신의 공평한 접근 보장과 인도적 지원, 세계보건기구(WHO)를 중심으로 한 글로벌 보건 거버넌스 강화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필수적 교류 보장 필요성도 강조하며 이와 관련한 한국의 노력과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구상을 소개했다.

그는 또 "코로나19 극복을 위해서는 고도의 기술도 중요하지만 가장 근본적인 것은 신뢰"라고 강조한 뒤 과학적이고 정확한 정보 공유와 같은 국가 간 협력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밖에 강 장관은 한국 정부가 코로나19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뿐만 아니라 기후변화, 테러리즘, 사이버안보 등 다양한 이슈 해결을 위해 국제사회와 지속 협력해나갈 것이라 언급했다.

강 장관은 연설 후 이어진 질의응답에서는 코로나19와 관련한 북한 상황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북한이 우리의 코로나19 대응 지원 제안에 반응하지 않고 있다"며 "나는 이 도전(코로나19)이 북한을 더욱 북한답게 만들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그들(북한)은 여전히 어떠한 (코로나19 확진) 사례들도 없다고 말하지만, 이는 믿기가 어렵다"며 "모든 징후가 북한 정권이 자신들이 없다고 얘기하는 그 질병(코로나19)을 통제하는 데 매우 집중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것은 조금 이상한(odd) 상황"이라는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이어 "그러나 우리는 코로나19에 관해 도움을 줄 준비가 돼 있다"며 "그들(북한)을 공중 보건을 위한 지역 협력체에 초대했다"고 덧붙였다.

중동은 물론 세계 각지의 고위 관료와 학계·전문가를 온·오프라인으로 초청해 개최된 이번 '마나마 대화'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파이살 빈 파르한 알 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외교장관, 압둘라티프 빈 라시드 알 자야니 바레인 외교장관 등이 참석했다.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