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거세지는 지방 아파트 매수세…매매 10건 중 7건이 지방아파트

송고시간2020-12-06 09:57

전체 매매중 지방 비중 하반기 들어 계속 상승…지난달 최고

경남 외지인 매입 비중 최고…규제지역 추가 지정에 촉각

부동산 대책 '풍선효과' (PG)
부동산 대책 '풍선효과'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올해 하반기 들어 지방 아파트 매수세가 거세지면서 지난달 매입 비중이 올해 들어 최고치에 이르렀다.

6일 부동산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아파트 매매 건수는 지난 3일 기준 5만9천576건으로, 이 가운데 지방 아파트(4만2천251건)가 70.9%였다.

전체 매매 아파트 중 지방 아파트의 비중은 올해 상반기(1∼6월)에 4월(55.1%)과 5월(54.3%)을 제외하고 모두 수도권보다 낮았다.

그러나 7월 51.1%, 8월 56.8%, 9월 61.9%, 10월 62.8% 등 하반기 들어 매달 상승세를 기록하며 수도권을 앞섰고, 지난달에는 올해 들어 최고치에 이르렀다.

반면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의 비중은 6월(54.2%)부터 5개월 연속 하락하면서 지난달(29.1%)엔 올해 최저치를 기록했다.

6ㆍ17 부동산 대책 (PG)
6ㆍ17 부동산 대책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이는 정부가 지난 6월 6·17 대책을 통해 접경 지역 일부를 제외한 수도권 대부분의 지역을 투기과열지구와 조정대상지역 등의 규제지역으로 지정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조정대상지역에선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9억원 이하에는 50%, 9억원 초과엔 30%가 적용되고 총부채상환비율(DTI)은 50%로 묶이는 한편,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소득세가 중과된다.

투기과열지구에서는 시가 15억원을 초과하는 고가주택에 대한 주택담보대출이 막히고 9억원 초과 주택의 LTV가 20% 적용되는 등의 강력한 규제가 가해진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수도권은 대부분 규제지역이라 투자 수요가 지방으로 유입된 것"이라며 "규제지역 확대와 대출 규제, 대규모 주택공급 등 정부 정책이 수도권에 집중되면서 수도권 아파트 매수 심리가 위축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반해, 지방은 비규제지역 '풍선 효과'로 부산과 울산, 경남 등지에서 매매가 크게 늘었다. 이들 지역의 지난달 아파트 매매(3일 기준)는 부산 9천702건, 울산 2천904건, 경남 6천679건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1월 매매 건수는 각각 8천42건, 2천100건, 4천869건이었다.

신고기한(30일)이 아직 남은 상황인데도 작년 동기의 매매량을 이미 훌쩍 넘어섰다.

경남 창원시 의창구 아파트 단지
경남 창원시 의창구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올해 10월까지 전국적으로 외지인 아파트 매입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은 경남(30.3%)인 것으로 조사됐다. 7∼10월 경남의 외지인 매입 비중(31.1%)은 상반기(29.7%)보다도 증가했다.

경남은 지난 10월 초부터 매수세가 거세지면서 가격도 상승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남 창원 의창구 용호동 '용지 아이파크' 전용면적 84.7312㎡은 지난 1일 9억5천500만원(8층)에 팔려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창원은 의창구와 성산구를 중심으로 최근 집값이 급등세를 보이면서 추가 규제지역으로 묶일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용지아이파크 근처에 있는 부동산 중개업소는 "부산 일대가 최근 조정대상지역으로 다시 묶이면서 (이 곳의) 가격이 더 오르는 양상"이라면서 "10월 초부터 외지인들의 아파트 매수세가 거셌다"고 전했다.

경남 김해시 장유동 '원메이저 자이' 전용 74㎡는 지난달 21일 처음으로 매맷값이 4억원을 돌파했고, '율하 자이힐스테이트' 전용 84.97㎡도 같은 달 중순 4억2천900만원으로 종전 최고가(4억2천300만원)를 갈아치웠다.

이 일대에서 영업하는 중개업소 대표는 "가격이 워낙 저렴하다 보니 두 달 전부터 외지인들이 몰려들면서 가격이 많이 뛰었다"며 "부산이 규제지역으로 다시 묶이자 집주인들이 매물을 거둬들이면서 가격이 더 오르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