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硏 "코로나19 재확산 따른 2차 경제 충격 대비해야"

송고시간2020-12-06 11:00

코로나19 영향 경제성장률 하락 (PG)
코로나19 영향 경제성장률 하락 (PG)

[김토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국 경제가 큰 충격을 한 차례 더 받을 우려가 있다며 이에 대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은 6일 펴낸 '최근 경제 동향과 경기 판단'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현대경제연구원은 "내년 경기 추세는 빠르지는 않지만 우상향의 회복 기조가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러나 내년에 감당할 수 없는 대규모 코로나19 유행이 발생하면 1분기에 일시적 경기 하강이 나타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연구원은 감당할 수 없는 유행이 일어나지 않는다면 한국 경제가 내년 하반기쯤 코로나19 이전의 경제 규모를 달성하겠지만, 2차 충격이 일어난다면 2022년 상반기쯤에야 이전 수준으로 회복할 것으로 추정했다.

연구원은 "한국의 현재 경기는 지난 2분기를 저점으로 매우 완만한 개선 추세선 상에 있지만, 여전히 민간소비 위축이 경기 회복을 가로막고 있다"고 진단했다.

연구원은 현재 한국 경기 동향을 수요부문별로 살펴봤을 때 수출은 11월에 작년 같은 기간보다 4.0% 늘어났지만, 물량보다는 단가가 상승한 영향이 컸다며 '불안한 회복 기조'를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래픽] 코로나19 충격 국내 GDP 지수 전망
[그래픽] 코로나19 충격 국내 GDP 지수 전망

또 소비, 설비투자, 건설 수주는 현재 부진한 데다 앞으로도 추가 악화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고용과 관련해서는 "불황 장기화로 대부분 산업의 고용창출력이 급감했다"며 "실물경기에 후행하는 고용 시장에도 충격이 확대될 가능성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 강도에 따른 소비 침체 정도, 그리고 세계 경제 흐름과 수출 경기 향방이 앞으로 한국 경제의 방향성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경제 활력의 손실을 최소화하는 다양한 시도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hy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