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GS칼텍스 "부담은 상대가 더 느낄 것"…흥국생명 "전투력 생겨"

송고시간2020-12-05 15:29

장신을 이용한 러츠의 중앙 후위 공격
장신을 이용한 러츠의 중앙 후위 공격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GS칼텍스가 다시 한번 '최강' 흥국생명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무패 행진'을 벌이는 흥국생명이 부담은 조금 더 느낀다.

하지만, 흥국생명도 GS칼텍스를 만나면 전투력이 상승한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5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리는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흥국생명과의 방문 경기를 앞두고 "개인적으로는 흥국생명과 경기할 때 마음이 더 편하다. '잃을 게 없는 승부'이기 때문이다"라며 "팬들께 수준 높은 배구를 보여드리고, (패하더라도) 흥국생명과 경기하며 얻어가는 게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물론 흥국생명을 꺾어보고 싶은 마음도 커진다.

차 감독은 "2라운드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는 강소휘가 부상 탓에 출전하지 못했다. (메레타 러츠, 이소영과 함께) 삼각 편대를 이루는 강소휘가 오늘은 정상적으로 출전한다"며 "서브 공략에도 신경을 썼다. 조금 더 공격적인 경기를 펼칠 것이다"라고 '흥국생명 맞춤 전술'을 살짝 공개했다.

흥국생명은 이번 시즌 10전 전승을 거뒀고, 지난 시즌 마지막 4경기를 포함해 14연승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흥국생명이 5일 GS칼텍스를 꺾으면 V리그 여자부 역대 최다인 15연승 기록을 작성한다.

종전 기록은 GS칼텍스가 보유하고 있다. GS칼텍스는 2010년 1월 10일 도로공사전부터 3월 18일 도로공사전까지 14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세계 최정상급 레프트 김연경
세계 최정상급 레프트 김연경

[연합뉴스 지료사진]

많은 전문가가 흥국생명의 연승 행진을 끊을 수 있는 후보로 GS칼텍스를 언급한다.

GS칼텍스는 V리그 정규리그에서는 흥국생명에 세트 스코어 1-3, 2-3으로 패했다. 그러나 프로배구 컵대회 결승에서는 흥국생명을 3-0으로 꺾었다.

차상현 감독은 "컵대회에서 운 좋게 흥국생명을 꺾어서, 많은 분이 (흥국생명을 꺾을 수 있는 팀으로) 우리를 지목하시는 것 같다"며 "기분은 좋다. 수준 높은 경기를 하겠다"고 말했다.

흥국생명도 GS칼텍스를 만날 때는 조금 더 긴장한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GS칼텍스는 팀 구성이 좋다. 전체적으로 안정감이 있는 팀이다. 다른 팀도 GS칼텍스를 어려워할 것이다"라며 "GS칼텍스도 '주목받는 팀의 부담감'을 느꼈으면 한다"고 웃었다.

박 감독은 "우리가 컵대회 결승에서 GS칼텍스에 패했다. 그래서 선수들이 GS칼텍스를 만날 때 더 전투력을 느끼는 것 같다"고 했다.

실제 흥국생명 주축 이재영과 이다영 자매는 "컵대회 GS칼텍스전 패배가 보약이었다"고 밝혔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