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조카 "삼촌은 범죄자…국익위해 퇴임후 구속돼야"

송고시간2020-12-05 15:02

"책임 안 물으면 미국이 장기적으로 회복 못해"

폭로책 후속작 집필중…정부 실정과 미국인 집단심리 분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조카이자 임상 심리학자인 메리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조카이자 임상 심리학자인 메리 트럼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공개적으로 비난해온 조카 메리가 국익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이 퇴임 후 구속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메리는 4일(현지시간) AP통신과 인터뷰에서 작은아버지인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범죄자이며, 사악한 데다가 반역자"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그러면서 "기소돼 법정에 세워야 할 인물이 단 한 사람 있다면, 그것은 바로 도널드"라면서 "그러지 않으면 우린 알려진 것보다 더 나쁜 그 사람에게 무방비로 노출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직 대통령이 구속되면 정치적 분열이 더욱 심화할 것이란 지적에 그는 역사적으로 강자들에게 처벌을 면제하는 일이야말로 국가에 해가 됐다고 반박했다.

메리는 "도널드를 비롯해 그의 범죄에 동조한 사람들에게 책임을 묻지 않는다면 비극적일 것"이라면서 "이 나라가 장기적으로 회복하는 게 불가능해질 것"이라고 일축했다.

메리는 또 트럼프 대통령의 성격, 심리상태와 패배자를 향한 혐오를 고려하면 현재 대선 결과에 불복하는 태도를 보이는 건 당연한 일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이 사람은 승리를 너무 중요시해 거짓말, 반칙, 강도질을 동원해서라도 이기려고 한다"라면서 "그는 문밖을 나가기 전 최대한 많은 물건을 부수려고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조카 메리 "트럼프는 승복 대신 복수할 것"
트럼프 조카 메리 "트럼프는 승복 대신 복수할 것"

(서울=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어두운 개인사를 폭로한 책을 발간했던 조카 메리 트럼프가 지난달 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기고한 글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결과에 절대 승복하지 않고 새 행정부 출범을 끝까지 방해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은 메리 트럼프가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의 당선을 축하하며 올린 트윗. 2020.11.9
[메리 트럼프 트위터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작고한 트럼프 대통령의 형 프레드 주니어의 딸이자 임상 심리학 박사학위를 지닌 메리는 지난 7월 발간한 '이미 과한데 결코 만족을 모르는'을 통해 트럼프 가문의 어두운 가족사를 세간에 알렸다.

메리는 이 책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소시오패스'라고 부르며 그의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부정 입학 의혹 등을 폭로했다.

그는 지난달 대선 직후 '바이든-해리스'라고 적힌 모자를 쓴 채 샴페인 잔을 들고 있는 사진과 함께 "미국을 위하여. 여러분 감사하다"라는 메시지를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최근에는 트럼프 정부의 실정이 미국인들의 집단적 심리상태에 끼친 악영향을 분석하는 후속작을 집필 중이라고 밝혔다.

출판사에 따르면 '심판'(The Reckoning)이라는 제목의 이 책은 내년 7월께 발간될 예정이다.

yo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