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쇄감염 확산 부산 대학가 기말고사 대면 평가 논란

송고시간2020-12-06 17:25

부산대 "공정성 대면 불가피" vs 학생 "감염 우려 비대면해야"

확진자 발생 동아대 신라대 등 비대면 원칙…실습 평가 어쩌나

코로나 재확산에 텅 빈 부산 광복로
코로나 재확산에 텅 빈 부산 광복로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부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첫날인 1일 중구 광복로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12.1 psj19@yna.co.kr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김선호 기자 = 부산지역 대학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기말고사 방식을 두고 논란이다.

일부 대학에서 대면 기말고사를 강행하거나 대면 실습 평가를 할 것으로 전해지면서 학생들이 감염 우려를 걱정하고 있다.

부산대는 8일부터 2주간 진행되는 기말고사는 대면을 원칙으로 한다고 6일 밝혔다.

부산대 한 학생은 "지난달 25일 순환버스에 확진자가 탑승하고 다음 날 교육대학원생이 확진됐다"며 "학내 감염 우려가 있어 기말고사를 비대면으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른 학생은 "만약 지금처럼 확진자가 계속 나오는 상황에서 무리하게 대면 시험을 치러 확진자나 접촉자가 발생한다면 더 큰 문제"라며 "1학기처럼 상대평가와 절대평가를 합친 준상대평가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산한 부산 서면 1번가
한산한 부산 서면 1번가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부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첫날인 1일 부산진구 서면 1번가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12.1 kangdcc@yna.co.kr

부산대 관계자는 "대면 시험은 공정성을 위해 불가피한 조치"라며 "1학기 때처럼 방역수칙을 잘 지키면서 안전하게 시험을 치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부경대는 8일부터 2주간 시작되는 기말고사를 비대면으로 한다는 방침이다.

학교 측은 대면 시험을 하려면 50인 이하 전공과목만 시험실시 계획서를 제출하고 방역 수칙 등 모든 요건을 갖추도록 엄격한 기준을 적용할 예정이다.

확진자 3명이 발생한 동아대는 지난 1일부터 전면 비대면 수업으로 전환했다.

환자 이송으로 분주한 보건소 관계자들
환자 이송으로 분주한 보건소 관계자들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1일 오후 부산 연제구 한 주차장에서 코로나19 환자들이 대구 동산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2020.12.1 handbrother@yna.co.kr

하지만 기말시험 방식과 관련해 논란이 생기자 학교 측은 비대면 평가를 원칙으로 하고 실습과 서술형 시험 등 대면 평가가 필요한 경우만 허용하기로 방침을 변경했다.

동아대 총학생회가 앞서 기말고사 시험 방식과 관련한 설문조사를 했는데 85% 이상 학생들이 비대면 시험을 원했다.

연쇄 감염으로 확진자 4명이 나온 신라대는 15일부터 시작되는 기말고사를 전면 비대면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경성대도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 기말시험을 적극적으로 권고하고 있다.

대면 시험을 하는 과목은 강의실 내 밀집도를 낮추거나 분반해 진행한다는 계획이지만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변동할 수 있다는 계획이다.

7일부터 18일까지 비대면 기말고사를 하는 부산외대는 실습 평가가 필요한 경우에 한 해 대면 시험을 허용한다.

c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