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주일간 하루 15.1명 확진…경남도 거리두기 격상 '만지작'

송고시간2020-12-05 14:24

'사회적 거리두기' 권역별 세분화 (PG)
'사회적 거리두기' 권역별 세분화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최근 1주일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수그러들지 않자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을 논의한다고 5일 밝혔다.

경남도는 전국 17개 시·도에서 최근 1주일간 하루 500∼600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하루 1천명 발생 가능성까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도내에서도 지난달 29일부터 5일 사이 1주일간 하루 평균 15.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발생 범위도 지난달 중순 4개 시·군에서 지난달 말부터 11개 시·군으로 더욱 넓어졌다.

도는 시·군으로부터 의견을 수렴하고 생활방역협의회 자문을 거쳐 6일 중 경남 전체 거리두기 단계 격상 방안을 논의한다.

경남에서는 노인주간보호센터 집단감염이 발생한 김해지역에서 6일 오전 0시부터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는 것을 포함하면 창원시, 진주시, 하동군과 함께 4개 시·군에서 2단계가 적용된다.

나머지 경남 전역에서는 지난달 26일 정오부터 거리두기 1.5단계로 격상된 바 있다.

신종우 도 복지보건국장은 "수능을 마친 학생들의 이동과 연말연시 잦은 모임으로 코로나19 확산이 크게 우려되는 상황이다"며 "연대와 협력을 통한 방역수칙 준수가 코로나19의 빠른 종식을 위한 가장 강력한 힘이다"고 강조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