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총리 "어렵게 회복한 수출활력의 불씨 꺼지지않게 총력"

송고시간2020-12-05 14:13

'무역의날' 인천신항 방문…"수출이 경제회복의 근간"

인천신항 현장 근무자들과 파이팅하는 정세균 총리
인천신항 현장 근무자들과 파이팅하는 정세균 총리

(인천=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인천신항의 선광 신컨테이너터미널을 방문해 수출입현황과 인천항 현황을 보고 받은 후 안전모를 착용하고 선적작업 현장을 둘러보며 근무자들과 기념촬영을 하며 파이팅을 하고 있다. 2020.12.5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5일 "어렵게 회복한 수출 활력의 불씨가 꺼지지 않도록 민관이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정부의 지원 의지를 밝혔다.

정 총리는 무역의 날인 이날 인천신항을 찾아 수출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해상운임 상승 및 수출선박 부족 등의 애로사항을 청취한 뒤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11월에는 수출 회복세가 이어지고 반도체와 자동차 등 주요 품목이 상승세인 점은 긍정적 신호"라며 "진단키트와 2차전지, 화장품 등 수출 저변도 확대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내년엔 전세계적으로 무역이 활성화되고 경제가 회복될 수 있어 그 과정에서 있을 수 있는 물류상의 어려움에 미리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세균 총리, 인천신항 현장 방문
정세균 총리, 인천신항 현장 방문

(인천=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인천신항의 선광 신컨테이너터미널을 방문해 수출입현황과 인천항 현황을 보고 받은 후 안전모를 착용하고 선적작업 현장을 둘러보며 근무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0.12.5 kimsdoo@yna.co.kr

그러면서 선박 추가 투입, 중소기업 전용 물량배정, 중소 화주·선사 운임보조 및 국적선사와 수출기업 간 장기계약 유도, 국적선사 선복(화물량) 추가 확충 등의 추진을 약속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항만 근로자들도 격려하고 "경제에 어려움이 있을 때 마다 수출이 경제회복의 근간이 됐다"며 "더 큰 경제 도약을 위해 힘을 모아가자"고 당부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