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측근 사망으로 물타기하는 막장정권…尹특수단 꾸려라"

송고시간2020-12-05 12:50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국민의힘은 5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의 측근이 검찰 조사를 받다가 숨진 채 발견된 사건에 연일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낙연 대표 최측근 인사의 극단적 선택을 대하는 집권 세력이 태도가 새삼 놀랍다"며 "여당 의원들은 검찰의 강압 수사 의혹을 제기하며 물타기에 나섰다. 지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죽음에서처럼 고인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며 사건 자체를 덮을 기세"라고 주장했다.

율사 출신의 김 의원은 고인이 전남 소재 기업으로부터 금품 수수 의혹을 수사받다가 숨졌다는 내용의 언론 보도를 언급하며 "측근의 사망과는 관계없이 철저한 수사를 해야 마땅하다"며 윤석열 검찰총장 직속 특별수사단을 구성하라고 촉구했다.

[김기현 의원 페이스북 캡쳐]

[김기현 의원 페이스북 캡쳐]

김 의원은 "여권은 이 심각한 비리 의혹 규명은 물론이고 이 대표와 옵티머스와의 연결고리를 찾으려는 검찰수사를 이번 죽음으로써 막아보려 기도하고 있다"며 '살인정권'이자 '막장 정권'이라고 원색 비판했다.

정진석 의원은 페이스북에 "수십만 원에 불과한 복합기 대여료 혐의 때문에 극단적 선택을 했다?"라는 짤막한 글로 의문을 제기하고 나섰다.

한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에서 "일단 고인의 장례나 치른 다음에 따질 문제"라면서도 "어차피 대선 때, 빠르면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과정에서 치열한 논란의 대상이 될 수밖에 없는 문제이니"라고 덧붙였다.

측근 조문 마친 이낙연 민주당 대표
측근 조문 마친 이낙연 민주당 대표

전날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서울의 한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모 당대표 비서실 부실장의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뒤 장례식장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