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자가격리 대상자 제주에 온 후 행방 묘연…이틀째 수색

송고시간2020-12-05 11:48

제주공항 발열 검사
제주공항 발열 검사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 소재가 이틀째 파악되지 않고 있다.

제주도는 4일 제주에 입도한 A씨가 부산시 소재 보건소에서 확진자 접촉자로 안내받았지만, 코로나19 검사를 거부한 채 5일 현재까지 이틀째 연락이 두절돼 행방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도는 A씨를 찾기 위해 경찰과 공조해 마지막 행적이 확인된 제주시 연동과 그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

도는 A씨의 소재를 신속히 파악해 발견 즉시 시설 격리조치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 부산지역 보건소와 함께 A씨를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고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도는 방역수칙 미준수로 인해 지역 전파나 확진자 발생 시 구상권 청구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방침이다.

도는 확진자와 접촉해 격리대상자로 지정됐거나 해외입국자 중 무증상 자가격리자의 경우 격리 장소 이탈 금지, 타인과 밀접 접촉 금지, 진료 시 관할 보건소 연락 등의 조처를 준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ko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