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내 도시지역 아동·청소년 4명 중 1명 학대·방임 경험"

송고시간2020-12-05 06:00

을지대병원 방수영 교수팀, 3천556명 설문조사 결과 분석

감정적 학대·방임·신체적 학대 순…"아동·청소년 정신건강에 조기개입 필요"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국내 도시지역 아동·청소년 4명 중 1명은 학대와 방임 등 '아동기 부정적 생애 경험'(ACE·Adverse Childhood Experiences)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을지대학교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방수영 교수팀은 국내 한 도시의 초·중·고교생 3천556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 응답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응답자 연령의 중간값은 13.8세로, 초등학생(49.2%), 중학생(33.9%), 고등학생(16.8%) 순으로 많았다. 사회경제적 계층별로는 중간층이 과반(53.5%)을 차지했다.

설문 결과 응답자 중 835명(23.5%)은 적어도 한 번 이상의 ACE를 겪은 것으로 확인됐다. 남성 청소년 24.5%, 여성 청소년 22.7%였다.

또 63명(1.8%)은 4번 이상의 ACE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자 아동 학대·폭행 (PG)
남자 아동 학대·폭행 (PG)

[제작 정연주, 최자윤] 일러스트

가장 흔한 형태의 ACE는 감정적·신체적 학대였다.

전체의 13.2%(남아 14.4%·여아 12.3%)는 감정적 학대의 피해자가 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7.7%는 방임을 경험했는데, 여아 응답률이 8.8%로 남아 6.4%를 넘어섰다. 신체적 학대(7.5%), 애정결핍(4.6%)이 그 뒤를 이었으며, 이외에도 약물 남용, 가족 구성원의 정신건강 문제, 가정폭력, 성폭력 등이 보고됐다.

연구팀은 "ACE는 신체와 정신 건강에 수많은 부정적 결과를 가져온다"며 "개인이 이런 트라우마 경험을 잘 대처하고 극복하지 않으면 부정적 영향은 시간이 지나면서 확대될 것이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ACE를 조기에 예방하기 위해 국내 트라우마 대처 기반 정신건강 정책을 개발하고, 학교와 공동체에서도 아동·청소년의 정신건강에 대한 조기 개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설문 결과는 '대한의학회지'(JKMS) 12월호에 게재됐다.

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