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영애 여가부 장관 후보자, 학계·행정경험 두루 갖춘 전문가

송고시간2020-12-04 15:17

여가부 장관에 정영애 한국여성재단 이사 내정
여가부 장관에 정영애 한국여성재단 이사 내정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여가부 장관에 정영애 한국여성재단 이사를 내정했다. 2020.12.4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예진 기자 =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로 4일 지명된 정영애 한국여성재단 이사는 학계뿐 아니라 행정 분야 경험도 두루 갖춘 대표적인 여성·노인 문제 전문가로 통한다.

경남 양산에서 태어나 이화여대 사회학과를 졸업한 후 같은 대학에서 사회학 석사와 여성학 박사를 취득했다.

1983년 이화여대와 한양대 등에서 강사 생활을 하며 학자의 길로 들었다. 그러나 교단에만 머물지 않고 1996년 한국여성민우회 고용평등추진본부 정책위원장을 맡으며 현실 문제에도 관심을 가졌다.

이듬해에는 여가부의 전신인 정무2장관실 자문위원과 한국여성학회 연구위원을 맡았고, 1998년부터 4년간 충청북도 여성정책관을 지냈다.

2002년 노무현 정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사회·문화·여성분과 위원을 거쳐 2003년∼2006년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을 지냈다. 이후 학계로 복귀해 서울사이버대 부총장을 잠시 맡았다가 2007년 다시 청와대 인사수석비서관을 역임했다.

2008년 서울사이버대 노인복지학과 교수로 복귀했으며, 2013년 사회복지전공 대학원장을 거쳐 2017년 부총장을 맡았다. 같은 해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민간위원으로 위촉돼 지난해까지 활동했다. 현재는 한국여성재단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학자로서는 여성과 노인 문제 연구에 집중해 왔다. '산업화와 여성노동', '젠더와 노동', '노동시간 단축과 성별분업의 변화' 등 관련 논문과 저술도 다수 있다.

지자체와 정부 부처,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행정 실무 능력도 탄탄하게 쌓은 것으로 평가된다.

▲ 경남 양산(65) ▲ 이화여대 사회학과 ▲ 이화여대 사회학 석사·여성학 박사 ▲ 한국여성민우회 고용평등추진본부 정책위원장 ▲ 정무2장관실(현 여가부) 자문위원 ▲ 충북도 여성정책관 ▲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 ▲ 청와대 인사수석비서관 ▲ 한국여성학회 회장 ▲ 서울사이버대 부총장 ▲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민간위원 ▲ 한국여성재단 이사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KrfvV5E9js

oh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