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마트·독서실·PC방 등 밤 9시 이후 문 닫아야"(종합)

송고시간2020-12-04 14:57

내일부터 2주간 시행…대중교통 야간 감축운행 1시간 앞당겨

도서관·박물관·공연장 운영 전면 중단…"도시 불 끄겠다"

브리핑하는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브리핑하는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김지헌 기자 = 서울시는 5일부터 오후 9시 이후 시내 마트와 독서실, 미용실 등 일반 관리시설의 영업시간을 제한하기로 했다. 또 대중교통의 야간운행 30% 감축도 오후 9시로 1시간 앞당겨 시행한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4일 오후 온라인 긴급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의 `거리두기 강화 방안'을 발표하면서 오는 18일까지 2주 동안 2단계에서 한층 강화한 방역 조치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 같은 조치에 따라 영화관과 PC방, 오락실, 독서실, 스터디카페, 놀이공원, 이·미용원, 마트, 백화점 등 일반 관리시설은 오후 9시 이후 모두 문을 닫아야 한다.

다만 시민들이 생필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300㎡ 미만의 소규모 편의점 운영과 음식점의 포장·배달을 허용했다.

독서실과 교습소, 입시학원 2천36곳을 포함해 총 2만5천 곳의 학원, 독서실, 스터디카페도 오후 9시 이후 운영을 중단해야 한다. 시는 학원 등의 오후 9시 이전 수업도 온라인 전환을 강력히 권고키로 했다.

시는 대중교통의 야간 30% 감축 운행도 시내버스의 경우 5일부터, 지하철은 8일부터 오후 9시로 1시간 앞당겨 시행키로 했다.

앞서 시는 지난달 24일부터 유흥시설에 대해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으며, 오후 9시 이후 음식점, 카페, 실내 체육시설, 아파트 내 헬스장 등 편의시설을 포함한 중점 관리시설의 운영을 중단했다.

시는 또 시와 자치구, 투자출연기관 산하 도서관·박물관·공연장 등 공공 이용시설의 운영을 시간과 관계없이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하지만 사회복지시설은 돌봄 유지를 위해 일부만 운영키로 했다.

시는 서울 소재 국공립시설도 같은 조치가 적용되도록 정부에 요청키로 했다.

시는 이와 함께 자치구와 산하기관 등에서 8일부터 `2분의 1 재택근무'와 `시차출퇴근제'를 시행키로 했다. 민간 부문도 이 같은 기준에 따라 동참하도록 서울상공회의소와 중소기업중앙회에 협조를 구했다.

서 권한대행은 이번 조치와 관련해 "생업에 필요한 최소한의 경제·사회 활동을 제외한 이동과 활동을 중단하는 선제적 긴급조치"라며 "전반적인 경제·사회 활동이 마무리되는 밤 9시 이후 도시의 불을 끄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조치의 구체적 목표는 2주 내 서울의 일평균 확진자를 100명 미만으로 낮추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내일부터 서울 상점 오후 9시 이후 문 닫는다
내일부터 서울 상점 오후 9시 이후 문 닫는다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4일 오후 온라인 긴급브리핑을 열고 오는 5일부터 오후 9시 이후 서울 시내 상점·독서실·마트 등은 문을 닫아야 한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명동 상점가 모습. cityboy@yna.co.kr

limhwas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