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인영, 대북 인도협력단체 지원 약속…"자율성 최대 존중"

송고시간2020-12-04 13:29

통일장관, 북민협 주요 인사 면담

'남북 인도협력을 위한 방안 모색'
'남북 인도협력을 위한 방안 모색'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기범 회장 등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주요 인사들과 면담에서 남북 인도협력과 관련한 논의를 하고 있다.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4일 북한과 인도적 사업을 벌여온 민간단체들을 만나 적극적인 지원과 자율성 보장을 약속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장관실에서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 주요 인사들과 면담했다.

이 장관은 "인도협력만큼은 보건의료나 재해재난, 기후환경 분야에서 남북이 실질적으로 접근할 수 있다"면서 "민간단체가 신뢰할 수 있는 북측 상대방과 협력을 추진할 경우 그 단체의 활동을 적극적으로 보장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민간단체의 자율성을 최대한 존중하고 그런 차원에서 지원할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고 말했다.

'남북 인도협력 방안 논의중'
'남북 인도협력 방안 논의중'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기범 회장 등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주요 인사들과 면담에서 남북 인도협력과 관련한 논의를 하고 있다. jieunlee@yna.co.kr

이기범 북민협 회장은 "이번 연말과 내년 초가 남북경협 활성화를 위해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남북협력의 분명한 의지를 보이고 우리 사회 안에서 지지를 확대하는 일이 가장 중요하다. 여건 조성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남북 정상 간의 합의사항을 추진하기 위한 이행기구를 설치하고, 향후 남북교류 시 개성 육로를 비롯한 모든 경로가 활용될 수 있도록 조처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이 장관은 "특별히 개성 육로 중심으로 새로운 항로를 여는 문제를 말씀하셨는데 기회가 되는대로 곧바로 추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또 최근 유엔이 국제 구호단체의 인도주의적 활동에 대해 대북 제재 면제 기준을 일부 완화한 조치를 언급하고, 더 나아가 단체들이 연간계획으로 품목·수량을 정해 일괄적으로 대북 제재를 면제받는 '포괄적 패키지' 방식으로 절차가 개편되도록 정부가 방법을 검토해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