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천시 '지역균형 뉴딜 종합계획' 추진…사업비 7천143억원

송고시간2020-12-04 10:08

2025년까지 디지털·그린 뉴딜과 고용정책 등 71개 과제에 투자

김천 혁신도시
김천 혁신도시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천=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김천시는 2025년까지 사업비 7천143억원을 들여 지역균형 뉴딜사업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정부의 포스트 코로나 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국·도비 사업과 지역 핵심사업들을 담은 '지역균형 뉴딜 종합계획'을 마련한 것이다.

사업은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고용정책, 스마트·친환경도시, 공공기관과의 상생 등에 71개 과제를 선택했다.

먼저 디지털 뉴딜을 보면 스마트팜 통합관제시스템 도입 및 실증 연구단지 조성(52억원), 자율비행 기반 드론 기술 연구·개발 지원(49억원), 김천형 스마트공장 지원(40억원) 등 24개 과제에 989억원을 투자한다.

그린 뉴딜은 마이크로 e-모빌리티 핵심부품 연구개발 및 플랫폼 구축(608억원), 친환경 바이오소재 개발 기반 조성(230억원), 스마트 상수도관 관리 인프라 구축(54억원), 미세먼지 저감(40억원) 등 23개 과제의 사업비 1천894억원이다.

고용정책을 보면 고용안정 패키지 지원(690억원)과 청년 취업 지원(16억원) 등 7개 과제에 사업비 729억원이 투자된다.

스마트·친환경 도시는 자동차서비스복합단지 조성(548억원), 농산물종합유통타운 건립(280억원), 전선 지중화(55억원) 등 14개 과제의 사업비 2천690억원이다.

이밖에 공공기관과의 상생은 남부권 스마트물류 거점도시 육성(121억원), 국가 드론 실기시험장 구축(297억원), 튜닝카 성능·안전 시험센터 건립(423억원) 등 3개 과제에 841억원을 투자한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경기침체를 선제적으로 극복하고자 김천형 지역균형 뉴딜 종합계획을 수립했다"며 "이를 기반으로 김천의 성장 모멘텀을 확보하고 미래 혁신성장 중심도시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par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