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총리 "주말까지 상황 보며 추가 방역조치 결정"

송고시간2020-12-04 09:32

6일 중대본 회의서 단계 격상 여부 결정할 듯

정세균 총리 발언
정세균 총리 발언

(창원=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경남 창원 경남도청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열린 '경남도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와 관련해 4일 "주말까지의 상황을 봐가면서 추가적인 방역 조치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경남도청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잠시 주춤하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다시 늘고 있어 위기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특히 수도권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높인 지 열흘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감염 확산이 진정되지 못하는 모습"이라며 "수도권 이외의 지역도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부산을 포함한 경남권에서의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면서 "경남권의 최근 1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는 48.4명, 60세 이상 확진자는 14.1명으로 수도권을 제외하고 가장 많다"고 했다.

김경수 지사와 인사하는 정세균 총리
김경수 지사와 인사하는 정세균 총리

(창원=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경남 창원 경남도청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인사하고 있다. 2020.12.4 kimsdoo@yna.co.kr

정부는 확진자 발생 추이를 조금 더 지켜보고 일요일인 6일 오후 열리는 중대본 회의에서 수도권 및 전국의 방역 단계 격상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정 총리는 수능을 마친 수험생들에게 노래방, PC방 등 감염에 취약한 밀집시설 방문을 피하라고 당부하고, 교육당국엔 대학별 수시 전형 방역에 만전을 기하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12월은 연말 모임이 많은데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강한 활동성과 계절 요인을 고려하면 그 어느 때 보다 감염확산이 높다"며 국민들에게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l4Z4QjswIs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