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숨진 민주당 부실장, 의원 시절부터 함께한 이낙연 최측근

송고시간2020-12-04 00:12

이낙연측, 비보에 충격·당혹

측근 빈소 찾은 이낙연 민주당 대표
측근 빈소 찾은 이낙연 민주당 대표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4일 오전 서울의 한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모 당대표 비서실 부실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기 위해 장례식장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옵티머스의 복합기 임대료 지원 의혹으로 검찰 조사를 받다 3일 숨진 채 발견된 이모 더불어민주당 대표 비서실 부실장은 이낙연 대표의 최측근으로 꼽힌다.

이 부실장은 이 대표가 전남 지역 국회의원일 때 지역구를 관리하는 비서관으로서 인연을 맺었다.

2014년 전남지사 선거 때 자금, 조직 등의 업무를 담당했던 그는 공직선거법 위반(당비 대납 혐의)으로 유죄 판결을 받고 1년 2개월 실형을 살기도 했다.

이낙연 당시 전남지사는 2015년 12월 그를 정무특보로 기용했다. 출소 4개월만에 이뤄진 이 인사를 두고 지역에서는 공무원 임용 규정 위반 및 보은·특혜 인사 논란 등이 있었다.

이 부실장의 당비 대납 혐의와 보은 인사 논란은 2017년 이낙연 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도 야당에 의해 쟁점이 됐다. 야당은 당시 "상식적으로 보좌관과 측근이 상관을 위해 5천만원을 쓴 게 말이 되냐"며 대납 당비의 출처를 추궁했다.

이 부실장은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됐으나 불출석했다.

이 대표가 총리가 된 뒤 일선에 물러났던 이 부실장은 지난 4·15 총선 때부터 본격적으로 활동을 재개했다. 그는 종로 선거 사무실에 상주하며 조직 관련 업무를 담당했다고 한다.

최고위 참석하는 이낙연
최고위 참석하는 이낙연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zjin@yna.co.kr

이후 8·29 전당대회에서 이 대표가 당선된 이후엔 여의도로 와서 대표 비서실 부실장으로 활동해왔다.

그러다 지난 10월 옵티머스 복합기 대납 의혹 사건이 처음 보도되면서 위기에 봉착했다.

옵티머스 관련 회사인 트러스트올이 지난 2∼5월 이 대표의 종로구 사무소 복합기 사용 요금 76만원을 대납한 사건이다. 복합기 사용료를 대납한 트러스트올 관계자가 이 부실장의 지인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이 대표 측은 그동안 복합기는 참모진이 지인을 통해 빌려온 것으로, 지인이 트러스트올과 연관이 있다는 것은 보도를 통해 알았으며 회계 보고 때 복합기가 누락된 것은 실무진의 착오라고 해명해왔다.

서울시선관위는 지난달 이 부실장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고, 이 부실장은 최근 검찰 조사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 측은 이 부실장의 비보가 전해지면서 충격에 휩싸인 분위기다.

한 관계자는 "일단 상황을 자세히 알아봐야 한다"면서도 "이 대표에게 정치적 부담이 될지도 모른다는 중압감이 컸던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