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오후 6시까지 381명 신규 확진…내일 최소 500명대 중반 예상

송고시간2020-12-03 18:45

서울 170명-경기 112명-인천 13명 등 수도권 295명, 비수도권 86명

북적이는 선별진료소
북적이는 선별진료소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째 400명대를 기록하고 있는 30일 오후 서울 강동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대기자들이 줄을 서 있다. 2020.11.30 hwayoung7@yna.co.kr

(서울·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김지헌 신선미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 곳곳에서 확산하면서 3일에도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새로 발생한 확진자는 총 381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60명보다 21명 많은 것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나 최소 500명대 중반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많으면 600명 안팎이 될 수도 있다.

실제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540명으로, 전날 오후 6시 집계 360명보다 180명이나 많았다.

각 시도의 중간 집계 381명 가운데 수도권이 295명, 비수도권이 86명이다.

시도별로 보면 서울 170명, 경기 112명, 부산 24명, 인천 13명, 전북·대전 각 10명, 경남 9명, 충남 8명, 경북 7명, 울산 6명, 충북 5명, 강원 4명, 대구 2명, 광주 1명이다. 세종, 전남, 제주에서는 오후 6시까지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최근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본격화하면서 일별 신규 확진자는 연일 400∼5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달 26∼28일 사흘 연속 500명대를 기록한 뒤 이후 사흘간 잠시 400명대로 떨어졌으나 나흘 만인 전날 다시 500명대로 올라선 데 이어 이날은 확진자 규모가 더 커졌다. 확진자를 일별로 보면 581명→555명→503명→450명→438명→451명→511명→540명 등이다.

신규 확진자의 대부분은 지역 감염자로, 이 기간 일별 지역발생 확진자는 552명→525명→486명→413명→414명→420명→493명→516명 등이다.

최근 1주일(11.27∼12.3)간 통계만 보면 전체 신규 확진자는 하루 평균 492.6명꼴로 발생했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466.7명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전국 2.5단계 범위(400∼500명 이상 또는 더블링 등 급격한 증가시)에 들어온 상황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확진자가 전체의 70%가량을 차지하는 가운데 비수도권 확진자는 지난 24일부터 9일 연속(103명→108명→151명→188명→163명→150명→153명→165명→137명) 100명대를 기록하다가 이날(97명) 100명 아래로 떨어졌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동대문구 지혜병원(누적 23명), 고려대 밴드동아리(18명), 중랑구 체육시설 2번 사례(31명), 인천 남동구 주점(17명), 부천시 순천향대 부천병원(14명), 부산·울산 장구강습(164명), 부산 사상구 교회(36명), 대전 유성구 주점(18명) 관련 집단감염의 규모도 연일 커지고 있다.

sun@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