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내년 예산 약 1조5천억…북한정보 빅데이터 갖춘다

송고시간2020-12-03 14:14

남북협력기금은 3.3% 증가…코로나19 등 보건의료협력 사업 추진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의 내년도 예산은 올해보다 3.6% 늘어난 1조4천749억원으로 확정됐다.

일반예산에서는 북한정보 인공지능(AI)·빅데이터 분석 사업에 약 100억원 규모가 신규 편성됐고, 남북협력기금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등 남북 보건의료협력 사업과 접경지역 개발 사업 등에 예산이 배정됐다.

통제된 4·17 남북 정상회담 장소
통제된 4·17 남북 정상회담 장소

(서울=연합뉴스) 판문점견학지원센터 개소식이 열린 4일 오전 경기 파주시 판문점 도보다리의 4·17 남북 정상회담 장소가 통제돼 있다. 2020.11.04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통일부는 3일 배포한 '2021년 통일부 예산·기금 주요내용' 설명자료에서 내년도 예산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예산 총액 1조4천749억원은 일반회계(2천294억원)와 남북협력기금(1조2천456억원)으로 구성된 액수다.

일반회계에서는 북한정보 AI·빅데이터 구축 사업이 104억원 규모로 새롭게 편성됐다. 통일·북한 정보를 체계적으로 빅데이터화하고 분석모델을 개발해 북한 정세를 과학적으로 분석·예측하기 위한 사업이다.

통일부 관계자는 '김정은 위원장의 동선'을 예로 들면서 "관련 영상자료와 이미지, 텍스트 파일 등을 빅데이터화해 분석하면 김 위원장이 이동한 지역·활동분야가 분석되고 더 나아가 어디로 갈 것인지 예측 가능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향후 통일부는 북한정보 AI·빅데이터 분석 시스템을 일정 범위에서 대국민 서비스로 제공할 계획이다.

여기에는 올해 4월 퍼졌던 김정은 신병이상설처럼 북한 관련 가짜뉴스가 확산하는 데는 대국민 정보 제공이 미흡했기 때문이라는 판단도 깔려있다.

그밖에 평화통일에 대한 지방자치단체와 민간의 참여를 촉진하기 위해 현재 인천에서 시범운영 중인 '통일+센터'를 호남·강원 등 다른 지자체에 추가 설치하는 사업(43억원)과 남북회담본부 영상회의실 설치(4억) 등도 일반예산에 포함됐다.

젊은 세대가 비무장지대(DMZ) 평화의 길을 걷고 접경지역의 생태·문화를 체험하는 프로그램인 '평화의 길 통일걷기' 사업에도 7억5천만원의 예산이 편성됐다.

다만 남북회담 추진과 북한인권기록센터 운영은 올해 사업 진척 정도를 감안해 정부가 올린 예산안보다 각각 4억2천만원, 1천400만원이 깎였다.

내년도 남북협력기금은 3.3% 늘어났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서 제시했던 '한반도 생명·안전 공동체'의 기반 조성을 위한 사업들 중심으로 예산이 편성됐다.

대표적으로 코로나19 관련 등 보건·의료 협력 부문에 예산 955억원이 편성됐다. 여기에는 결핵·말라리아 등 질병 통제 체제를 갖추고 남북 간 의료인력이 교류될 때 지원하는 사업 등도 포함됐다.

또 DMZ 내 기존 출입사무소 시설물 등을 재활용해 문화공간을 조성하는 사업과 DMZ 평화의 길 개방을 앞두고 관련 시설을 정비하는 사업에도 각각 48억원, 30억원이 편성됐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