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난해 일자리 60만개↑…60세 이상이 절반 넘게 차지

송고시간2020-12-03 12:00

건설업 부진에 40대 5만개↓…1~4인 영세업체 일자리 10만개↓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지난해 일자리는 1년 전보다 60만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인구 고령화에 따른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 수요 증가 영향으로 60세 이상 일자리는 34만개가 늘어난 반면, 40대 일자리는 건설업 부진으로 5만개 감소했다.

3일 통계청은 이런 내용을 담은 '2019년 일자리행정통계 결과'를 발표했다.

구직자
구직자

[연합뉴스TV 제공]

◇ 일자리 증가분 절반 이상이 60대…40대는 5만개↓

지난해 일자리는 2천402만개로 전년보다 60만개(2.6%) 늘었다.

기업 생성이나 사업 확장으로 생긴 신규일자리는 322만개(13.4%)였고, 기업 소멸이나 사업 축소로 사라진 소멸일자리는 262만개로 나타났다.

전년과 동일한 근로자가 점유한 지속일자리는 1천794만개(74.7%)였고, 퇴직·이직 등으로 근로자가 대체된 일자리는 286만개(11.9%)였다.

일자리가 가장 많이 늘어난 연령대는 60세 이상이었다.

60세 이상 일자리는 전년보다 34만개(10.7%) 증가한 357만개였다. 60세 이상 일자리는 2016년 273만개, 2017년 298만개, 2018년 323만개로 매년 불어나고 있다.

50대는 22만개(4.1%) 증가한 568만개, 20대는 10만개(2.9%) 증가한 342만개였다. 30대는 2천개(0.0%) 늘어나 517만개였다.

반면 40대는 5만개(-0.9%) 감소한 601만개였다. 19세 이하는 1만개(-6.0%) 줄어든 17만개였다.

[그래픽] 연령별 일자리 증감 규모
[그래픽] 연령별 일자리 증감 규모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이런 결과로 전체 일자리의 연령별 점유율은 여전히 40대(25.0%)가 가장 높다. 하지만 비중은 전년(25.9%)보다 0.9%포인트 감소했다.

근로자의 평균 연령은 45.6세로, 전년보다 0.3세 높아졌다.

지난해 남성이 점유한 일자리는 1천392만개로 전체의 57.9%를 차지했다. 여성 일자리는 전년보다 34만개(3.4%) 늘어나 1천10만개였다.

20대 이하에서는 남녀가 점유한 일자리 규모가 비슷하지만, 30대 이상에서는 남성 일자리가 약 59% 수준으로 여성과 격차가 크게 벌어지는 모습이다.

근속기간별로는 1년 이상 2년 미만의 일자리가 587만개(24.4%)로 가장 많았다. 1년 미만 438만개(18.3%), 2년 이상 3년 미만 414만개(17.2%), 5년 이상 10년 미만 312만개(13.0%) 순이었다.

이를 바탕으로 따진 평균 근속기간은 전년보다 0.2년 증가한 5.0년이다.

전체 일자리 중 임금근로 일자리는 전년보다 50만개(2.6%) 늘어난 1천970만개였고, 개인사업체 사업주나 혼자 일하는 기술자 등을 아우르는 비임금근로자 일자리는 10만개(2.4%) 늘어난 432만개로 집계됐다.

◇ 신규일자리 78% 중기서 제공…5명 미만 업체 10만개↓

기업 규모별로 보면 대기업 일자리는 6만개 늘어났지만, 중소기업 일자리는 23만개 늘었다.

대기업은 새로 생긴 일자리가 20만개였지만, 없어진 일자리도 15만개였다. 중소기업은 전체 신규일자리의 78.0%인 251만개의 새 일자리를 제공했다.

비영리기업 일자리는 32만개 늘어났다.

종사자 규모별로 보면 종사자 300명 이상 기업에선 일자리가 33만개 늘었고, 50명 이상 300명 미만 기업에선 13만개, 50명 미만 기업에선 14만개가 각각 증가했다.

하지만 종사자 1∼4명 기업 일자리는 신규 일자리(126만개)보다 소멸 일자리(136만개)가 많아 10만개 줄었다.

전체 일자리의 52.4%는 종사자 50명 미만 기업이 제공했고, 300명 이상 기업이 32.1%, 50∼300명 미만 기업이 15.5%를 각각 제공했다.

지난해 개인기업체의 일자리는 147만개 새로 생기고, 130만개가 없어져 전체적으로 18만개 늘었다.

종사자 1∼4명 개인기업체는 일자리가 2만개 늘었다. 5∼9명 규모 개인기업체는 7만개, 10명 이상 개인기업체는 8만개가 각각 늘었다.

산업별로는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6만개), 도소매업(+8만개), 공공행정(+8만개), 숙박 및 음식점업(+7만개) 등에서 일자리가 증가한 반면 건설업(-7만개), 사업시설관리서비스업(-4만개)에서는 감소했다.

산업별 일자리 규모는 제조업이 19.7%로 가장 컸고, 도소매업(12.7%),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8.8%), 건설업(8.4%) 순이었다.

김진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인구가 고령화되면서 보건이나 사회복지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50대 이상의 비중이 높은 해당 분야 일자리가 많이 늘어났다"며 "40대의 경우 인구 감소 원인에다가 비중이 큰 건설업이 감소하면서 영향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지속일자리의 비중이 2018년보다 0.4%포인트 증가하고, 신규 일자리 비중도 늘어났다"며 "전반적으로 일자리의 질이 조금 좋아졌다고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