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20 세계한인회장대회 폐막…온오프라인 병행 첫 개최

송고시간2020-12-03 13:00

세계한인회장 대회 참가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세계한인회장 대회 참가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재외동포재단 제공

(서울=연합뉴스) 양태삼 기자 = 세계 각지의 한인회 회장들이 온·오프라인에서 모인 '2020 세계한인회장대회'가 나흘간 일정을 마치고 3일 폐막했다.

2000년 시작한 이 대회는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대륙을 대표해 심상만 아시아한인회 총연합회, 유재현 재유럽한인총연합회장 등 6명의 한인회장이 서울 워커힐 호텔에 모였을 뿐 나머지 회장들은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온라인 위주로 진행된 대회는 54개국 250여 명이 참석해 10개 지역별 현안 토론과 한인회 운영사례발표 등으로 진행됐다.

마지막 날인 3일 정부와 대화 프로그램에서는 법무부와 행정안전부, 외교부 등 담당자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국민연금관리공단 담당자들이 나와 재외동포 관련 사항을 소개했다.

이날 오전 전체 회의에서는 재외선거 제도에 우편투표 또는 전자투표 등을 도입하는 등 개선할 것을 촉구하는 한편 코로나 대응 과정에서 발휘된 모국과의 협력 확대, 한반도 평화통일과 올림픽 남북한 공동개최를 위한 국제적인 노력에 동참 등 모두 6개 항의 결의문을 채택했다.

한인회 우수 운영사례로는 '코로나 언텍트 시대의 교민 소통 플랫폼의 역할과 기대'라는 주제를 발표한 '인도 한인회'가 뽑혔다.

올해 코로나19 상황 속 정상적인 활동을 하지 못한 2020년 공동의장인 심상만 아시아한인회총연합회장과 주점식 캐나다한인회총연합회장 등 2명이 내년 대회 의장을 맡기로 했다.

행사를 주최한 재외동포재단 김성곤 이사장은 폐회식에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개최한 대회에 많은 관심과 격려를 보내줘 감사하다"며 "언택트 시대에 세계 한인회장들과 보다 많은 소통을 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이 세계한인회장 대회 폐회사를 하고 있다.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이 세계한인회장 대회 폐회사를 하고 있다.

재외동포재단 제공

앞서 1일 문재인 대통령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대독한 개회식 축사에서 "세계한인회장대회가 더 끈끈하게 뭉친 동포사회 모습을 확인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며 "정부는 동포 여러분들 목소리에 계속 귀 기울이고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tsy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