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슈퍼예산 살펴보니…여야 실세 '지역구 민원' 증액 눈길

송고시간2020-12-02 23:21

'실세' 의원들 지역구 민원예산 챙기기 (PG)
'실세' 의원들 지역구 민원예산 챙기기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김동호 이동환 기자 = 국회가 2일 본회의에서 의결한 사상 최대인 558조원 규모의 새해 예산안에는 여야 실세 의원들의 지역구 예산이 다수 반영된 것으로 분석됐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지역구인 대구 수성갑에서는 매호1지구 재해위험지역정비 사업이 정부안 12억7천700만원에서 11억4천200만원이 추가 증액됐다. 또 대구 대덕산 길 조성에 정부안에 없던 10억원이 반영됐다.

경기 동두천 연천이 지역구인 국민의힘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동두천-연천 전철화 사업에 정부안 460억원에서 22억원을 더 확보했다. 동두천국가산단진입도로 예산도 정부안 40억8천400만원에서 30억원이 증액됐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의 지역구인 경기 양주시에서 진행 중인 장흥∼광적 국지도 건설공사 예산은 정부안 51억원에 6억원이 추가됐다.

정 의원 지역구 내 하수관로 예산으로 3억5천만원, 숲길 체험프로그램 사업으로도 1억원이 각각 추가됐다.

예결위 국민의힘 간사인 추경호 의원 지역구인 대구 달성군에서는 달성1차산업단지 재생을 위한 노후산업단지 개발 명목으로 정부안 98억원에서 10억원이 더 확보됐다.

달성1차산단 하수관로 정비 사업에도 원래 없던 3억원이 반영됐다.

이외에도 국립대구과학관 운영비에 정부안 283억4천100만원에서 2억원을, 한실마을 공영주차장 조성비에 정부안 6억3천만원에서 6억원을 각각 추가 확보했다.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