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기부 내년 예산 16.8조…中企·소상공 디지털화 힘 쏟는다

송고시간2020-12-02 22:43

올해 예산보다 26% 증가…온라인·비대면 분야 육성

2021년도 예산 (PG)
2021년도 예산 (PG)

[김민아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는 내년도 부처 예산이 국회 본회의 의결을 거쳐 16조8천억원으로 확정됐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올해 본예산(13조4천억원)보다 26% 증가한 것이고 국회에 제출한 내년도 예산 정부안보다는 5천253억원 줄어든 액수다.

중기부는 "내년도 예산은 디지털 경제로의 변화에 맞춰 혁신 벤처와 스타트업이 중심이 되는 글로벌 디지털 강국으로의 도약을 위해 비대면 시대를 선도하는 소상공인과 중소벤처기업의 디지털화에 초점을 맞췄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위축된 내수경제 활성화에도 주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돕고자 '코로나19 3차 확산 맞춤형 피해 지원 재원' 3조원이 목적 예비비로 반영됐다. 내수경제 활성화를 위해 '대한민국 동행세일' 행사 예산은 정부안 25억원에서 50억원으로 25억원으 증액됐고, 소상공인 성장 지원 예산은 36억원이 신규 반영됐다. 전통시장 특성화 예산도 정부안 234억원보다 5억원 늘어난 239억원이 확정됐다.

스마트 제조 인프라 구축과 소상공인 디지털화·스마트화 예산은 2조1천억원 편성돼 올해 예산 1조8천억원보다는 15% 늘어났다.

중기부는 "중소기업 스마트화를 위해 스마트공장 보급 사업을 '보급→고도화→활용→사후관리' 등 단계별로 지원할 것"이라며 "스마트공장에서 나온 제조 데이터를 축적·분석하고, 다른 공장·기업에 제공해 수익도 창출하는 '마이 제조 데이터' 시대를 열고자 제조 데이터 플랫폼 구축 예산을 134억원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중기부는 디지털 경제 전환에 따른 기술 변화에 대응하고자 기술개발 예산을 올해 1조5천억원에서 내년 1조7천억원으로 2천억원 늘렸고, 글로벌 창업기업 기술개발 예산 13억원과 소재·부품·장비 전략협력 기술개발 예산 50억원 등도 신규로 편성했다.

또 '프로토콜 경제'의 기반 기술이 되는 블록체인 기술개발 지원 등을 위한 스마트 서비스 ICT 솔루션 개발 예산 60억원도 신규 편성됐다.

중기부는 소상공인 온라인 판로 지원사업 예산을 올해 313억원보다 2배 이상으로 확대된 726억원을 편성했다. 내수 활성화를 위해 '대한민국 동행세일'과 '크리스마스 마켓'은 내년에도 이어간다.

중기부는 내년 비대면 분야 혁신 벤처와 스타트업을 육성하기 위한 예산은 대폭 늘렸다.

중기부는 비대면 분야 벤처투자 활성화를 위해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에 4천억원을 출자한다. 비대면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신규 예산 300억원도 편성했다.

지역 경제와 골목상권의 활력을 높이기 위한 예산도 올해 9천억원에서 내년에는 1조1천억원으로 늘어난다.

시장경영 혁신을 지원하기 위한 예산은 올해 3천281억원에서 내년 3천625억원으로 증액됐다. 다만, 전통시장의 주차환경 개선을 위한 예산은 올해 1천424억원에서 내년 752억원으로 줄었다.

구도심 상권 활성화를 위한 '상권 르네상스 사업' 예산은 올해 113억원에서 내년 179억원으로 늘어난다.

중기부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규제자유특구를 추가 지정하는 등 관련 지원을 확대할 것"이라며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규제자유특구 지원 예산 256억원도 증액됐다"고 설명했다.

중기부는 이 외에도 코로나19 이후 중소기업의 수출 회복세를 돕고자 국가대표 브랜드 K 확산과 중소기업 비대면 수출 지원을 위한 예산도 증액했다.

브랜드 K 육성 예산은 올해 4억원에서 내년 62억원으로 대폭 늘어났고, 전자상거래 수출시장 진출 예산도 올해 359억원에서 내년 379억원으로 증액됐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글로벌 디지털 강국 도약을 위해 플랫폼 경제에서 프로토콜 경제로의 전환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한국형 뉴딜과 탄소 중립 등 핵심 정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내년도 예산을 차질없이 집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