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나리', 선댄스 이어 할리우드서 수상·호평…오스카 청신호

송고시간2020-12-02 17:58

선셋 서클 어워즈 여우조연상·베니티페어 '올해 최고의 영화'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미국의 대표적인 독립 영화 축제인 선댄스 영화제에서 최고상을 거머쥐었던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의 영화 '미나리'가 상업 영화의 상징인 할리우드에서도 호평을 이어 가고 있다.

영화 '미나리' 스틸
영화 '미나리' 스틸

[판씨네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배급사 판씨네마는 '미나리'의 윤여정이 선셋 서클 어워즈에서 여우조연상을 받았다고 2일 밝혔다.

함께 후보에 오른 배우는 에이미 애덤스(힐빌리의 노래), 어맨다 사이프리드(맹크), 자시 비츠(나인 데이즈), 올리비아 콜맨(더 파더) 등이다.

선셋 서클 어워즈는 또 최고의 영화(BEST FILM)로 꼽힌 '프로미싱 영 워먼'을 비롯해 '맹크', '노마드랜드', '더 파더' 등과 함께 '미나리'를 '톱 필름'(TOP FILMS) 10편에도 이름을 올렸다.

선셋 서클 어워즈는 할리우드 저널리스트들이 주요 시상식과 영화제 취재를 위해 설립한 협회인 '선셋 필름 크리틱 서클'이 최근 조성한 상이다.

영화 '미나리' 스틸
영화 '미나리' 스틸

[판씨네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할리우드 연예 매체인 베니티 페어는 '2020년 최고의 영화 10편'에 '미나리'를 선정했다.

메릴 스트리프가 주연한 '렛 뎀 올 토크', 프란시스 맥도먼드의 '노마드랜드', 휴 잭맨의 '배드 에듀케이션' 등을 함께 꼽았다.

앞서 일찌감치 내년 오스카 예측 기사를 업데이트하고 있는 버라이어티에 이어 할리우드리포터 역시 내년 아카데미 후보를 예측하는 최근 기사에서 '미나리'를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등 주요 부문에서 언급하고 주연 배우 스티븐 연과 한예리, 윤여정을 모두 연기상 후보로 꼽았다.

'미나리'는 '문라이트', '노예 12년' 등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작을 탄생시킨 브래드 피트의 플랜B가 제작하고, '문라이트', '룸', '레이디 버드', '더 랍스터', '플로리다 프로젝트' 등의 오스카 레이스를 이끈 A24가 북미 배급을 맡아 기대를 높인다.

mi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