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환경단체 "환경 훼손 공주 유구읍 채석단지 승인 반대"

송고시간2020-12-02 15:14

대전충남녹색연합 "멸종위기 삵 배설물 발견…석면 노출도 우려"

대전충남녹색연합 로고
대전충남녹색연합 로고

[대전충남녹색연합 페이스북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공주=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대전충남녹색연합은 2일 충남 공주시 유구읍 녹천리 일원에 대규모 채석단지가 조성되는 것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대전충남녹색연합은 "한 업체가 2016년 관불산 북동쪽 임야에 51만3천761㎡ 규모의 채석단지를 운영하겠다고 산림청에 신청한 뒤 올해 환경영향평가 초안을 제출했다"며 "약 30년 동안 토석 채취가 이뤄지는 사업으로, 심각한 환경 훼손이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녹색연합 자체 현장 조사 결과 사업 예정 부지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2등급 삵의 배설물이 발견되는 등 생태 가치가 매우 높은 지역"이라며 "골재 화물차 운행에 따른 소음, 진동 등 피해도 우려돼 상당수 주민이 사업을 반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전충남녹색연합은 또 "예정 부지 인근에 석면을 함유한 활석 광산이 폐광·휴광 중인 상태라 사업 시 석면 노출 가능성에 대한 면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환경영향평가 협의 기관인 금강유역환경청과 사업 승인 기관인 산림청에 반대 의사를 강력히 전달한다"고 강조했다.

so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