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한항공 사장 "구조조정 없다" 재차 강조…내달 기업결합 신고(종합)

송고시간2020-12-02 16:02

"해외서도 독과점 문제 안 될 것…통합 후 하나의 브랜드 유지"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권희원 기자 = 대한항공[003490]이 아시아나항공[020560] 인수 이후 인위적 구조조정이 없다는 점을 재강조했다.

인수 저지를 위해 KCGI 측이 법원에 낸 가처분 신청이 기각되며 고비를 넘겼지만, 여전히 노조가 고용 불안을 이유로 인수에 회의적 반응을 보이자 적극적으로 노조 설득에 나선 것이다.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은 2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직원이 2만8천명 정도인데 95% 이상이 직접 부문(현장) 인력"이라며 "직접 부문 인력은 통합해도 그대로 필요하고, 자연 감소 인원이 1년에 약 1천명이어서 충분히 흡수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산업은행 회장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누차 구조조정이 없다고 했다"며 "계약서에도 확약 됐고, 책임 있는 분들이 약속한 것이기 때문에 노조에서도 믿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오히려 인력 감축보다 통합 시너지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산업은행 회장이 회계법인 추정으로 통합 시너지 효과가 연간 3천억원이라고 언급했다"며 "환승 수요 유치, 항공기 가동률 제고 등 더 많은 시너지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통합 이후 새로운 브랜드를 출범하기보다 기존의 대한항공 브랜드를 계속 사용할 방침이다.

우 사장은 "제3의 신규 브랜드를 만드는 것은 시간과 비용을 고려하면 적절하지 않다"며 "사용하지 않은 브랜드에 대해서는 활용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향후 인수 일정에 대해서는 "대한항공에서 분야별 전문가로 인수위원회를 구성한다"며 "아시아나 그룹사에 대해 실사를 하고, 전체적인 아시아나항공 상황을 파악하고 이해할 것"이라고 답했다.

우 사장은 "1월 6일 (유상증자를 위한) 정관변경 주주총회가 개최될 예정"이라며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해 쉽지 않지만, 주주들이 코로나19 시대 유일하게 대한항공이 살아날 방안임을 이해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내년 1월 14일까지 각국 경쟁 당국에 기업결합 승인(신고서)을 제출할 예정"이라며 "3월 17일까지는 통합 계획안을 작성할 것"이라고도 밝혔다.

우 사장은 "한국 시장에서 일부 장거리 노선을 제외하고는 독점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며 "해외에서는 한국처럼 시장 점유율이 높은 노선이 많지 않아 크게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자매사·자회사인 진에어, 에어서울, 에어부산 등 저비용항공사(LCC)가 통합되더라도 대한항공과 별도 운영되기 때문에 독과점이 발생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우 사장은 "진에어와 에어서울은 인천을 중심으로, 에어부산은 부산을 중심으로 운영 중"이라며 "부산에 LCC 본사를 둘지는 지역주민, 기관, 직원과 협의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대한항공 직원 50% 이상이 휴업하며 고용유지지원금을 정부로부터 받았고, 신규 채용이 원칙적으로 금지된다"며 "노동부와 협의해 채용 대기 중인 신입사원이 내년 초 입사할 수 있도록 최대한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 거론되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MRO(정비) 조직을 분리해 별도 법인을 만드는 방안에 대해서는 "대한항공은 기체 수리에 상당한 능력을 보유했고, 별도 법인은 생각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