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도, 수능 하루 앞두고 코로나19 방역 관리에 만전

송고시간2020-12-02 13:26

경남도청
경남도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경남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대학수학능력시험에 차질을 빚지 않도록 도교육청과 함께 만반의 대책을 마련했다고 2일 밝혔다.

올해 경남에서는 7개 시험지구 106개 일반시험장과 10개 별도시험장, 1개의 병원시험장에서 2만9천78명이 수능을 치른다.

코로나19 확진·격리자도 응시하는 만큼 도는 '코로나19 확진·격리 수험생 지원 계획'을 수립, 지난달 19일부터 현장관리반을 운영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진 수험생의 경우 병원 시험장에서, 자가격리 중인 수험생은 지역별 별도 시험장에서 시험을 치르게 된다.

감염 우려가 있는 자가격리자 수험생의 경우 보건소, 소방서 등에서 수송을 지원한다.

또 학생들이 자주 방문하는 PC방, 노래연습장, 음식점 등 다중이용시설 방역을 더욱 강화해 수능 전 감염요인을 사전 차단할 방침이다.

민기식 도 통합교육추진단장은 "관련 부서·기관과 협력해 수능 시험에 차질이 없도록 코로나19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ome12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