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능] 올해 지원자 사상 최소…졸업생 비율 27%로 17년 만에 최고

송고시간2020-12-03 05:00

49만3천명 원서접수…학생 감소·결시율 상승에 1등급 받기 어려워질 듯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원서접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원서접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3일 치러지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지원자가 40만 명대로 내려앉으면서 사상 최소를 기록했다.

이에 비해 졸업생 비율은 17년 만에 가장 높아 재수생 강세 현상이 두드러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집계한 수능 응시원서 접수 결과를 보면 수능 지원자는 49만3천433명으로 1년 전인 2020학년도(54만8천734명)보다 10.1%(5만5천301명) 감소했다.

수능 제도가 도입된 1994학년도 이후 올해 지원자가 가장 적다. 50만 명 밑으로 내려온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고3 재학생 지원자는 34만6천673명으로 12.0%(4만7천351명) 감소했다.

재수생을 비롯한 이른바 'n수생' 등 졸업생은 13만3천69명으로 6.5%(9천202명) 줄었다.

하지만 고3 재학생이 졸업생보다 더 많이 줄어든 영향으로 지원자 가운데 졸업생 비율은 27.0%를 기록했다. 지난해(25.9%)보다 1.1%포인트 상승한 수준이다.

졸업생 비율은 2004학년도(27.3%) 이후 가장 높다.

입시업계에서는 올해 수험생 자체가 줄었지만, 대학 입학 모집인원은 크게 줄지 않아 대입 경쟁률이 다소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수능 지원자 가운데 졸업생 비율이 높은데다 코로나19로 결시율도 덩달아 올라가면서 수능에서 졸업생 강세 현상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원격수업하는 대형 입시학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원격수업하는 대형 입시학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로나19로 수능 준비가 부족하다고 느끼거나, 수능 시험장에서 확진자와 접촉할 경우 대학별 고사를 치르지 못할 가능성에 부담을 느낀 고3 수험생들이 수능을 포기하는 경우가 생길 것이라는 분석이다.

실제로 종로학원하늘교육에 따르면 올해 6월 모의평가 결시율은 18.2%로 지난해 6월(13.7%)보다 높았고, 9월 모평 결시율 또한 20.0%로 지난해 9월(17.0%)보다 상승했다.

결시율이 높아져 응시생 수가 줄면 상위 4%가 받을 수 있는 '상대평가 1등급' 인원도 줄어들게 된다.

이렇게 되면 수시모집을 치르는 학생들은 수능 최저등급을 확보하는 데 부담이 커지게 된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결시율을 고려하면 실제 수능 응시자 가운데 재수생(졸업생) 비율은 30%에 육박할 것"이라며 "재수생 강세가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코로나19 때문에 결시율이 높아지고 등급별 인원이 줄면 (수시모집) 최저학력기준을 맞추기 어려워질 것"이라며 "다만, 수시에서 정시로 이월되는 인원이 늘고 학령인구 감소로 대입 경쟁률이 하락하면서 정시 경쟁률은 떨어질 수 있으므로 끝까지 최선을 다해 수능을 치러야 한다"고 조언했다.

cindy@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6MhN0pHJ7v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