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비대면 진료' 도입…"증상 실시간 전송"

송고시간2020-12-02 11:59

환자 스스로 체온·혈압 측정해 앱에 입력…의료진 시스템으로 즉시 공유

생활치료센터 비대면진료 시스템 환자용 애플리케이션(앱)
생활치료센터 비대면진료 시스템 환자용 애플리케이션(앱)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경증이나 무증상 환자가 격리 생활하는 생활치료센터에 '비대면 진료' 시스템을 도입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환자 관리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환자-의료인 간 감염을 막을 수 있는 '생활치료센터 비대면 진료 시스템'을 마련했다고 2일 밝혔다.

환자가 하루 2번 스스로 체온과 혈압, 산소포화도 등과 임상 증상을 애플리케이션(앱)에 입력하면 이 정보가 의료진이 사용하는 시스템에 실시간 전송되는 구조다.

의료진용 시스템으로는 전체 환자의 정보를 한눈에 모니터링할 수 있고, 이상 징후를 보일 경우 알람이 울려 신속히 대처할 수 있다.

상담이 필요할 경우 환자용 앱과 의료진 시스템을 연결해 화상으로 진료를 할 수도 있다.

강도태 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 시스템을 통해 환자와 의료인 간 감염을 방지하는 한편 의료진의 업무 부담을 덜고 환자의 증상 악화 시 신속한 조치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비대면 진료 시스템은 전날 경기도 용인 한화생명 라이프파크 센터에서 운영을 시작했으며, 이달 중으로 다른 센터에도 순차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내년 2월까지는 생활치료센터 협력병원의 전자의무기록(EMR) 시스템과 연계하고, 생체측정 장비와 환자용 앱을 블루투스로 연동하는 등 기능도 추가할 계획이다.

생활치료센터 비대면 상담
생활치료센터 비대면 상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