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추-윤 사태' 장기화 우려…출구찾기 모색 움직임

송고시간2020-12-02 15:40

지도부, 당내 의견수렴…곧 청와대에 전달할 듯

출근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 총장
출근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 총장

(과천ㆍ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김인철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2일 오전 경기도 과천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비슷한 시각 윤석열 검찰 총장이 윤석열 검찰 총장이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2020.12.2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추미애-윤석열 갈등'과 관련, 검찰개혁의 당위성을 전면에 내세우면서도 내부에선 출구찾기를 모색하자는 목소리가 커지는 모습이다.

민주당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거취에 대해 '정치적 결단'을 내려야 한다는 목소리를 포함, 당내에서 수렴한 여론을 조만간 정부와 청와대에 전달할 방침이다.

한 최고위원은 2일 비공개 최고위 후 연합뉴스 통화에서 "추 장관도 마찬가지로 분란을 일으키고 국민에게 걱정을 끼친 최고 책임자로서 본인이 판단할 것이다. 정치적 결단만 남았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에 민심 전달 차원에서 당이 끊임없이 의사소통을 해왔는데, 지금 상황이 더 심각해지지 않았나"라며 "결단 문제도 당연히 전달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최고위원도 "두 사람의 갈등으로 비치는 측면이 우리에게 부담으로 작용하는 것도 사실"이라면서 "거취만의 문제는 아니겠지만, 현 국면의 여러 부분을 냉정히 바라봐야 한다는 게 대체적 판단이었다"고 말했다.

한 당직자는 "징계위가 연기될 수도 있고, 윤 총장이 또 법적 대응하면 사태가 장기화할 수도 있다는 상황 공유가 최고위에서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 본인이 거취에 대한 시나리오가 있을 것 같다. 당 의견은 정부 측에 전달될 것으로 본다"고 언급했다.

검찰개혁 최전선에 있던 추 장관을 절대 지켜야 한다던 당내 친문(친문재인)계 인사들의 미묘한 기류 변화도 감지된다.

특히 '순차 퇴진'으로 법무-검찰 진용을 새로 구축하자는 의견이 나온다.

4선 홍영표 의원은 전날 "공수처가 출범하고 검찰 상황이 진정되면 장관으로서 모든 임무를 완수했다고 본다"고 공개 발언했다.

윤석열 검찰총장과 첨예한 갈등을 벌여온 추 장관이 전격 사표를 낸 후 그간의 논쟁을 끌어안고 퇴장한다면, 보다 정리된 상황 속에 후임자들이 검찰개혁 과업을 완수할 수 있다는 시각이다.

발언하는 민주당 이낙연 대표
발언하는 민주당 이낙연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화상으로 참석, 발언하고 있다. 2020.12.2 jeong@yna.co.kr

다만 추 장관은 교체 대상이 아니라는 강경론도 여전하다.

현근택 전 법률위 부위원장은 CBS 라디오에서 "동반 사퇴는 있을 수 없다고 본다. 추 장관이 할 일이 많다"고 했다. 당 핵심 관계자는 "사퇴는 추 장관의 마음이다. 그 부분은 추 장관에게 맡겨야 한다"고 했다.

한 지도부 관계자도 "장관 사퇴론은 당의 전반적 여론으로 보기 어렵다"면서 "총장 징계 절차를 흔들리게 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핵심 중진 의원은 "법무차관을 새로 임명한 대통령의 뜻은 총장 징계위 절차를 신속히 하라는 것 아니겠나"라면서 "개인 입장으로서는 추 장관 퇴진을 말할 수 있지만, 그게 정도(正道)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