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시 청년예산 대폭 삭감…"청년 삶 외면" 반발(종합)

송고시간2020-12-02 15:37

민주당·정의당 철회 촉구…광주시의회 "예산 확보 노력"

광주시 "국비 지원 끝나 사업비 조정…청년정책관 신설"

구인 구직 취업
구인 구직 취업

[연합뉴스TV 캡처]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광주시가 내년도 청년 정책 관련 예산을 대폭 삭감하자 반발이 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은 2일 보도자료를 내고 "광주시가 내년도 청년예산 33%를 삭감한 것은 청년의 삶을 외면하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광주시는 내년도 청년 지원 관련 예산을 올해 458억원에서 151억원 줄어든 307억원으로 책정했다.

시당은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저임금 근로자 등 청년들을 위한 민생 예산을 확보해야 한다"며 "위기의 시대에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지 못하면 위기 극복은 더욱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광주시는 청년들을 위한 대안을 마련하기보다 우수 사례로 지정된 광주청년일경험드림사업의 50% 이상을 삭감하고, 이용섭 시장의 선거 공약이었던 청년내일채움공제 예산마저도 삭감했다"며 "광주시와 시의회는 대안을 신속하게 마련해 달라"고 호소했다.

정의당 광주시당도 "광주 청년들의 삶을 지탱하는 청년 예산이 삭감된 것에 우려를 표한다"며 "이번 예산 삭감은 코로나19로 심각한 위기 상황에 놓인 청년에게 큰 손해를 끼칠 것이다"고 비판했다.

이어 "예산이 삭감된 사업은 하나같이 위기 상황에 놓인 청년들의 마지막 비빌 언덕"이라며 "코로나19로 더욱 어두워진 현실에서 청년들의 마지막 희망을 빼앗는 광주시가 '청년 도시 광주'를 내세울 수 있겠느냐"고 철회를 촉구했다.

광주 지역 청년단체도 전날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년 예산 삭감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내년도 예산안을 심의 중인 시의회는 관련 예산 증액을 검토 중이다.

광주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최영환 의원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에게 지원이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한다"며 "예산 심의 과정에서 예산을 확보하고 청년 정책을 마련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광주시는 국비 지원이 종료돼 불가피하게 예산이 줄었다며 예산 확보와 정책 추진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종효 시 행정부시장은 "일 경험 드림, 청년 예비 창업가 발굴·육성 등의 사업이 행정안전부 '지역 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 계획 변경으로 국비 지원이 중단돼 불가피하게 사업비를 조정할 수밖에 없었다"며 "모든 지자체 공통의 문제로 국비 지원이 계속될 수 있도록 정부에 건의하겠다. 국비 지원이 어려우면 시비를 추가 투입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종합적·체계적 청년 정책을 총괄하도록 부시장 직속 준 국장급으로 청년정책관을 신설하겠다"며 "청년 일자리 창출과 창업, 주거, 생활 지원, 문화 등을 종합해 실효성 있고 현실적인 정책 수립과 시행에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cbeb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