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월계·자양 등 동네 15곳 발전에 4천300억원 투입

송고시간2020-12-02 11:15

15개 지역생활권별 주요사업
15개 지역생활권별 주요사업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는 권역별로 동(洞) 3∼5곳을 묶어 `맞춤형 동네 발전전략'을 수립·실행한다고 2일 밝혔다.

해당 지역은 모두 15곳으로, 동북권 6곳(성동구 금호·옥수, 광진구 자양, 동대문구 청량리, 성북구 정릉, 도봉구 방학, 노원구 월계), 서남권 5곳(양천구 목동2, 강서구 화곡1, 영등포구 대림, 동작구 노량진, 관악구 낙성대), 서북권 2곳(서대문구 홍제, 마포구 합정·서교), 동남권 1곳(강동구 천호·성내), 도심권 1곳(용산구 후암·용산)이다.

시는 2030년까지 모두 4천323억원(시비 2천620억원·구비 1천649억원, 국비 54억원)을 투입해 중심지 육성과 생활기반시설(SOC) 확충 등 총 40개 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지역의 자족성 강화가 필요한 월계, 화곡1 등 7곳에서는 역세권과 주요 도로변 등 거점이 될 중심지를 육성하는 `지구 중심 발전·관리 방안'이 추진된다. 자양과 대림 등에서는 저층 주거지의 주차난 해소를 위한 주차공간 확보가 이뤄진다.

청량리에는 2023년 이전 예정인 공공청사를 리모델링해 초등돌봄을 위한 '우리동네 키움센터'를 확충하고, 방학 생활권에는 한옥도서관·생태문화도서관을 조성한다.

방학동 생태문화도서관
방학동 생태문화도서관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후암·용산에는 남산공원과 가까운 소월로를 보행특화거리로 조성하고, 합정·서교 는 절두산 성지, 양화진 옛터 등 역사문화자원과 인접한 합정동 일대를 재생해 명소화를 유도한다. 낙성대에는 서울대의 우수 인재와 연구 역량을 바탕으로 스타트업 클러스터인 'S밸리'를 만든다.

이로써 지난해 9월 발표한 5곳에 더해 총 20개 지역생활권의 맞춤형 도시계획이 이뤄지게 된다.

김학진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서울시 지역생활권계획은 전국 최초로 수립된 생활밀착형 도시계획이자, 주민이 참여해 만들어가는 '우리동네 미래발전지도'라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며 "2022년까지 62개 지역의 지역생활권 실행방안을 수립·실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