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WFP, 무산된 대북 쌀지원 사업비 곧 반납…정부에 공식 통보

송고시간2020-12-01 16:48

노벨 평화상에 세계식량계획 선정…"최고 백신은 식량" (CG)
노벨 평화상에 세계식량계획 선정…"최고 백신은 식량"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는 1일 지난해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추진하다가 북한의 거부로 보류된 쌀 5만t 대북지원사업의 비용을 다음 주 중으로 전액 환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취재진에게 "어제(11월 30일) 오후 저희는 WFP로부터 1천177만불 전액을 우리 정부에 돌려주겠다는 공식서한을 접수했으며, 이에 따라 오늘 수출입은행에 관련 조치를 시행하라고 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는 "1주일 이내로 송금 절차가 마무리돼 이 사업은 예산상으로 종료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해 6월 북한의 식량 사정을 고려해 WFP를 통해 국내산 쌀 5만t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당시 이 사업의 비용구조는 크게 '쌀 구입비'(한화 약 273억원)와 '사업관리비'(1천177만 달러·한화 약 130억원)로 이뤄졌는데, 운송비·장비비·모니터링비 등을 포함한 사업관리비는 남북협력기금을 통해 WFP에 선(先)지급된 상태였다.

그러나 북한이 지난해 7월 한미연합훈련 등을 문제 삼으며 쌀 수령을 거부해 해당 사업은 불발됐다.

사업이 종료됨에 따라 집행되지 않은 쌀 구입비는 예산상 '불용'으로 처리되고, 사업관리비는 WFP로부터 환수돼 다시 남북협력기금으로 들어갈 예정이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