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롯데마트 전 지점에 '안내견 출입 가능' 안내문…이유는

송고시간2020-12-01 15:44

롯데마트가 전 지점에 부착한 안내문
롯데마트가 전 지점에 부착한 안내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훈련 중인 예비 시각장애인 안내견의 매장 입장을 막았다는 논란에 휩싸인 롯데마트가 1일 전 지점에 안내견 출입이 가능하다는 안내문을 게시했다.

회사의 공식 사과에도 비난 여론이 가라앉지 않으며 불매운동 확산 조짐이 나타나자 서둘러 진화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롯데마트는 이날 오전 전 지점에 '안내견은 어디든지 갈 수 있어요!'라는 제목으로 안내견이 식품매장과 식당가 출입이 가능하다는 내용의 안내문을 붙였다고 밝혔다.

방문객들에게 '안내견을 쓰다듬거나 부르는 등 주의력을 분산시키는 행위'나 '먹이를 주는 행위' 등을 삼가달라고 당부하는 내용도 담겼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이번 사태와 관련한 법적 사항 등에 대해 전 지점에 공지하고 안내문을 부착했다"면서 "직원 교육도 진행할 예정이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대면 교육 어려움으로 적절한 방식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이번 논란은 지난달 29일 한 인스타그램 이용자가 잠실점에서 직원이 안내견을 데려온 퍼피워커에게 나갈 것을 종용하며 언성을 높였다는 목격담을 자신의 계정에 올리면서 시작됐으며, 롯데마트는 다음 날 사과했다. 퍼피워커는 시각장애인이나 청각장애인의 안내견이 될 강아지를 일정 기간 자신의 집에서 돌봐주며 훈련하는 자원봉사자다.

롯데마트
롯데마트

[촬영 정유진]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