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추미애 면담…'秋-尹 동반사퇴' 논의한 듯(종합)

송고시간2020-12-01 15:01

법무부 "대통령·총리께 상황보고…사퇴 논의 없었다"

정부서울청사 나서는 추미애 장관
정부서울청사 나서는 추미애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국무회의를 마치고 정부서울청사를 나서고 있다. 2020.12.1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임형섭 박경준 송진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면담했다. 추 장관의 청와대 방문은 예고되지 않은 일정으로, 국무회의 직후 이뤄졌다.

추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 참석했고, 국무회의 직후인 오전 11시 15분께 청와대 안으로 들어서는 추 장관의 차량이 연합뉴스에 포착됐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영상으로 국무회의를 주재했다.

이에 법무부는 "장관이 국무회의 직후 청와대에 들어가 대통령께 현 상황을 보고드렸다"고 밝혔다.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감찰 경과와 검찰 내부의 반발, 2일 예정된 징계위원회 일정 등을 보고한 것으로 추정된다. 일각에서는 윤 총장과의 동반 사퇴 문제를 논의했을 것이란 관측도 나왔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전날 문 대통령과의 주례회동에서 윤 총장의 자진사퇴가 불가피하다는 점을 건의했고, 추 장관의 동반 사퇴가 필요하다는 점을 시사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문 대통령과 추 장관의 이번 면담에서 '동반 사퇴론'이 어떤 식으로든 가닥이 잡혔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특히 오는 2일 윤 총장에 대한 징계위원회 결정 후 정국 혼란이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징계위가 열리기 전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에 대한 교통정리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적지 않다.

앞서 추 장관은 이날 국무회의에 앞서 정 총리의 요청으로 10여분간 독대했다.

법무부는 "국무회의 전 총리께도 현 상황을 보고드렸다"면서도 "대통령보고 때와 총리 면담 시 사퇴 관련 논의는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발언하는 문 대통령
발언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청와대에서 영상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utzza@yna.co.kr

kbeomh@yna.co.kr

hysup@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