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일조선인 학생 차별 문제 다룬 나이키 광고 일본서 화제

송고시간2020-12-01 11:50

나이키 유튜브 광고 사흘 만에 조회수 910만건

재일조선인 학생 차별 문제 다룬 나이키 광고
재일조선인 학생 차별 문제 다룬 나이키 광고

[나이키 유튜브 광고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재일(在日)조선인 학생 차별 문제 등을 다룬 나이키 광고가 일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나이키가 지난달 28일 유튜브에 게재한 2분짜리 광고 영상을 보면, 일본 학교에서 차별과 왕따에 시달리는 10대 소녀 축구선수 3명이 등장한다.

이들 중 한 명은 일본 효고(兵庫)현 아마가사키(尼崎)시에 있는 재일조선중급학교(중학교)에 다니는 학생이다.

이 학생은 원래 재일조선학교에 다니지만, 나이키 광고에선 일본 학교에 다니면서 차별을 받는 것으로 묘사됐다.

광고에는 그가 스마트폰으로 '현대의 재일 문제를 고찰한다'는 제목의 연재 칼럼을 읽는 모습이 나온다.

그가 흰색 저고리와 검은색 치마를 입고 지나가자, 지나가는 남성들이 쳐다보는 장면도 등장한다.

이 학생이 입고 있는 운동복 뒷면에는 원래 'YAMAMOTO'라는 일본식 성이 적혀 있지만, 광고 막바지에는 그 위에 'KIM'이라고 당당히 덧쓴 장면도 나온다.

재일조선인 학생 차별 문제 다룬 나이키 광고
재일조선인 학생 차별 문제 다룬 나이키 광고

[나이키 유튜브 광고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 광고에는 흑인과 일본인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 학생이 일본 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하는 모습도 등장한다. 또 다른 한 명은 같은 학교에서 이지메(괴롭힘)를 당하는 것으로 묘사된 일본인 학생이다.

각자 축구 훈련에 몰두하던 이들 3명은 같은 팀에서 축구 시합을 하고 스포츠의 힘으로 차별과 왕따를 극복한다는 게 나이키 광고의 내용이다.

이 광고의 유튜브 조회수는 1일 오전 11시 현재 910만건에 달할 정도로 일본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광고에 출연한 재일조선인 학생은 실제 중학교 축구선수로 북한의 국가대표가 되는 것이 꿈이라고 한다.

이 학생은 광고에 묘사된 것과 달리 일본 학교가 아닌 재일조선학교에 다니지만, 차별을 넘어서자는 광고의 취지에 호응해 출연하게 됐다고 재일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관계자는 전했다.

일본 학교 내 차별·왕따 문제 다룬 나이키 광고
일본 학교 내 차별·왕따 문제 다룬 나이키 광고

[나이키 유튜브 광고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