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장 출동 소방헬기, 실시간 영상·음성통신 가능해진다

송고시간2020-12-01 12:00

소방청, 내년 2월까지 소방헬기 통합정보시스템 구축

구조 시연하는 소방대원들
구조 시연하는 소방대원들

(서울=연합뉴스) 지난달 6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광장에서 열린 국가 대테러종합훈련에서 소방대원들이 소방헬기를 통해 구조 시연을 하고 있다. 2020.12.1.[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예진 기자 = 소방청은 재난 현장에 출동한 소방헬기의 영상과 음성정보를 각 지역 소방본부 상황실에서 실시간으로 전달받을 수 있는 소방헬기 통합정보시스템을 내년 2월까지 구축한다고 1일 밝혔다.

기존에도 현장에 출동한 헬기에 대해서는 상황실과 음성 교신이 가능했지만 일부 산악지역에서는 통신이 잘 연결되지 않는 문제가 있었다. 또 현장에 대한 영상 없이 헬기 위치만을 전달받을 수 있어서 상황실에서 신속하고 정확하게 상황을 지휘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소방청은 이에 따라 LTE를 활용해 끊김 없이 음성 교신을 할 수 있고, 영상으로 현장 상황을 정확하게 상황실에 전달할 수 있는 소방헬기 통합정보시스템 구축을 추진해 왔다.

소방헬기 통합정보시스템 구성도
소방헬기 통합정보시스템 구성도

(서울=연합뉴스) 소방청은 재난 현장에 출동한 소방헬기의 영상과 음성정보를 각 지역 소방본부 상황실에서 실시간으로 전달받을 수 있는 소방헬기 통합정보시스템을 내년 2월까지 구축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소방헬기 통합정보시스템 구성도. 2020.12.1.[소방청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새 시스템은 항공 내비게이션과 조종실, 승객실, 전방 등을 촬영하는 카메라 4대, 음성교신 장치와 LTE 통신 장치,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한 장비로 구성된다.

이 시스템이 구축되면 대형 재난이 발생했을 때 헬기에서 바라보는 영상정보가 소방상황실로 즉시 전송돼 정확한 현장 정보 수집이 가능해진다. 이를 통해 상황실에서는 헬기를 실질적으로 통제하고 비행 정보를 관리하면서 현장을 더욱 원활하게 지휘할 수 있게 된다.

또 헬기로 이송 중인 중증 응급환자의 상태를 상황실의 지도의사가 실시간으로 확인하며 의료지도를 할 수 있고, 응급구조사나 간호사가 하는 전문적인 응급처치도 가능해진다.

소방청은 현재 전국에서 운영 중인 총 31대의 헬기 중 7대에 대해서는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고, 나머지는 내년 2월까지 마칠 계획이다.

산불 진화 작업 벌이는 소방헬기
산불 진화 작업 벌이는 소방헬기

(서울=연합뉴스) 지난 10월 30일 오후 서울 은평구 북한산 족두리봉 인근 화재 현장에서 소방헬기가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0.12.1.[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oh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