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리아서 이란군 고위장성 드론에 폭사"…이스라엘일까

송고시간2020-12-01 09:00

이란 핵과학자 테러로 긴장 고조…"사실이라면 매우 큰 일"

이란 혁명수비대 행진
이란 혁명수비대 행진

[EPA=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훈상 기자 = 이라크와 맞닿은 시리아 국경지대 알카임에서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심야에서 29일 새벽 시간대에 이란 혁명수비대의 사령관급 장성 1명이 무인기(드론)의 공격으로 폭사했다고 아랍권 언론들이 30일 보도했다.

이들 언론은 이 이란 장성의 이름이 무슬림 샤단이며, 호위대와 함께 차량으로 이라크에서 시리아 국경을 넘는 과정에서 공격받았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도 이라크 안보 관련 소식통을 인용해 이라크와 시리아가 접한 국경지대에서 공습으로 이란 혁명수비대 고위 간부와 경호원 3명이 숨졌고 이들의 시신을 이라크의 시아파 민병대가 수습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폭격의 주체는 확인되지 않았다.

시리아 영공에서 드론이나 전투기로 영공을 침범해 폭격 작전을 하는 곳은 주로 이스라엘 측이다. 이스라엘은 시리아 내 이란군의 주둔지와 무기고를 무력화하겠다면서 공습 작전을 종종 편다.

다만, 이번 폭격이 벌어진 지역은 이스라엘이 통상 작전을 감행하지 않는 곳이다.

중동 전문가 하산 하산은 자신의 트위터에 "만약 이번 폭격 보도가 사실이라면 매우 큰 일이 벌어진 것이다"라고 우려했다.

지난달 27일 이란 테헤란 외곽에서 유력 핵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가 테러로 살해된 일이 발생한 직후 이란군 고위 장성이 표적이 됐기 때문이다.

이란군과 정부가 파크리자데를 조직적인 작전으로 살해한 주체로 이스라엘을 지목하고 보복하겠다고 선언한 가운데 군 장성까지 살해됐다면 이란과 이스라엘이 일촉즉발의 긴장으로 치달을 수 있다.

공교롭게 아비브 코하비 이스라엘군 참모총장은 지난달 29일 "이스라엘은 이란이 지원하는 무장조직이 시리아에서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작전을 계속하겠다"라고 경고했다.

이란은 이스라엘군의 시리아 공습을 '뺑소니'라면서 이에 강하게 대응하겠다고 누누히 예고한 터다.

이스라엘과 이란이 시리아 등에서 직·간접으로 무력 충돌한다면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이스라엘에 합세해 대(對)이란 무력 행동에 나설 수 있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

이란에 매우 적대적인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 1월20일 임기를 마치기 전 이란에 대한 군사 행동으로 '최대 압박'의 정점을 찍을 수 있다는 우려도 일부에서 나온다.

이스라엘 언론들은 폭사한 이란 장성이 시리아로 무기를 실어나르는 임무를 수행 중이었다고 주장했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